• 최종편집 2024-05-23(목)
 
  • 소비자원 조사 결과, 겨울 스포츠 안전사고 75% ‘스키장’서 발생
  • 대부분 넘어지는 낙상사고, 근골격계 부상 50%로 1위
  • “척추부상 예방 위해 평소 코어근육 단련 중요”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겨울에만 즐길 수 있는 스키와 스노보드 시즌이 한창이다. 스키는 매년 시즌권을 이용하는 마니아가 있을 만큼 인기 스포츠지만, 눈 위 스피드를 즐기는 운동 특성상 골절 등 중증 근골격계 부상을 당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일러스트=양지병원)

 

[현대건강신문] 겨울에만 즐길 수 있는 스키와 스노보드 시즌이 한창이다. 스키는 매년 시즌권을 이용하는 마니아가 있을 만큼 인기 스포츠지만, 눈 위 스피드를 즐기는 운동 특성상 골절 등 중증 근골격계 부상을 당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행정안전부와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접수된 겨울 스포츠 안전사고 1,033건을 확인한 결과, 75%가 스키장에서 발생했고 △스키 사고가 442건 △스노보드 336건으로 조사됐다. 사건 유형별로는 넘어져 생기는 낙상 사고가 89.6%(926건)로 가장 많았으며근골격계 부상이 50.5%로 1위를 차지했다.


에이치플러스양지병원 정형외과 이명근 전문의는 “겨울철 낮은 기온은 혈관을 수축시켜 근육과 관절이 경직되기 때문에 스키 부상을 당할 경우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다”며 “스키장에서 점프 등  무리한 동작으로 넘어져 강한 허리 충격이 발생하면 척추 손상을 입을 수 있고,넘어질 때 손으로 바닥을 짚는 상황에서골절 등 중증 부상 우려가 있어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언덕을 내려오는 특성상 가속이 붙어 충돌하거나 넘어지면 큰 충격으로 이어지는데, 발이 고정돼 있다 보니 행동이 제한되고 이로 인한 충격이 허리에 고스란히 전해진다.


특히 넘어지는 과정에서 땅에 꼬리뼈를 찧는 경우 척추압박골절이 생길 수 있다. 척추압박골절은 외부로부터 가해지는 강한 충격과 압박으로 척추뼈가 납작하게 주저앉아 골절이 발생하게 된다. 


척추압박골절이 발생하면 골절된 뼛조각이 주변 신경과 근육, 인대 등 조직을 자극, 심각한 통증을 유발한다. 아울러 가슴, 아랫배, 엉덩이까지 통증 부위가 넓어지고 허리가 약해져 몸이 점점 앞으로 굽는 척추전만증으로이환될 수 있다. 


겨울 스포츠 활동 중 척추부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평소 운동을 통해 척추를 둘러싼 코어 근육을 단련하고 운동 전 스트레칭으로 관절과 인대, 근육을 이완시켜줘야 한다. 또 넘어질 때 바른 동작을 반복 연습해 몸에 익혀두는 것도 좋다. 


손목 골절 중 가장 흔한 종류인 원위요골 골절은 손목관절이 손등으로 젖혀진 상태에서 땅을 짚고 넘어질 때 충격이 가해져 발생한다. 


원위요골 골절은 팔꿈치에서부터 손으로 이어지는 2개 뼈 중 엄지손가락 방향 손목뼈인 요골이 골절된 상태다. 폐경기 후 뼈가 약해진 중년 여성에게 주로 나타나지만 스키 같은 레포츠 활동을 즐기다 골절되는 사례도 많다. 원위요골 골절이 발생하면 손목 부위가 부어오르며 심한 통증이 나타난다. 보통 골절부위를 손으로 맞춘 뒤 약 5주 가량석고 고정 치료를 받는다. 심하면 나사나 핀을 이용해 뼈 고정 수술을 시행한다.


또 스키장에서는 어깨 쪽으로 넘어지거나 다른 사람들과 충돌하면서 강한 충격으로 인해 탈구되거나 회전근개가 파열 부상을 당할 수 있다.


이명근 전문의는 “회전근개파열은 어깨를 감싸고 있는 4개 힘줄인 회전근개가 부분 또는 완전히 파열된 생태”라며 “회전근개가 파열되면 자연치유가 되지 않아 시간이 지나면 팔을 들어올릴 수 없고 잠을 못 잘 정도의 통증이 수반되어 신속하게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카드뉴스] 스키·스노보드 시즌, 척추·어깨·손목 부상 주의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