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 벌 활동 왕성해지는 8~9월, 생명 위협하는 ‘벌독 아나필락시스’ 주의
  • 추석 전 벌초·성묘와 가을 산행으로 9월에 벌 쏘임 사고 급증
  • 벌독 알레르기 있을 경우 아나필락시스 반응 위험
본문_기본_사진.gif
말벌 벌집 (사진=픽사베이)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추석을 맞아 벌초와 성묘 준비를 하는 성묘객이 늘어나면서 ‘벌 쏘임 사고’ 위험성이 높아지고 있다. 8~9월은 벌이 산란하는 시기로 개체 수가 늘고 활동이 왕성해지면서 벌 쏘임 사고가 가장 많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소방청 출동데이터 분석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벌 쏘임 사고는 총 15,743건으로 연평균 5,248건이 발생했다. 이 가운데 1,827건(34.8%)이 추석 전 30일 동안 집중적으로 발생하여, 27명이 사망했다.


특히, 사망자 27명 중 15명(56%)이 산에서 발생했고, 시기적으로는 벌초·성묘·등산으로 9월에 가장 많이 발생(11명)한 것으로 나타났다.  


벌에 쏘이면 대부분 해당 부위만 붓고 아프지만, 심한 경우에는 중증 반응으로 이어져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특히, 벌독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이라면 ‘아나필락시스’ 반응이 즉각적으로 일어나 전신 발작, 호흡곤란, 의식장애 등이 일어날 수 있어 더욱이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소방청은 “벌 쏘임 사고 사망자의 79%가 쇼크로 인해 1시간 이내 사망하는 만큼 전국 소방관서는 벌 쏘임 사고 발생 시 신속한 응급처치를 위해 에피네프린 등 응급처치 약품 등을 사전 확보하고, 119현장지원 모바일 시스템을 활용해 신속한 현장 대응에 나설 방침”이라고 밝혔다.


벌에 쏘였을 때 나타나는 반응은 사람마다 다르다. 보통은 물린 부위 주변이 빨갛게 부어오르거나 통증, 가려움 등이 나타나고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진다. 반면 벌독에 예민한 사람이 벌에 쏘이면 몸 전체에 두드러기가 일어나고 위경련, 자궁수축, 설사 증상 등 전신 반응이 발생하기도 하며, 인두·후두나 기도 위쪽이 심하게 부으면서 쇼크가 발생해 목숨이 위험할 수도 있다.


사람마다 벌독에 의한 증상의 편차가 큰 원인은 벌독이 지닌 독성의 강도 차이가 아니라, 개인의 면역 체계와 알레르기 반응 때문이다. 


벌독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인 경우에는 단순 벌 쏘임이 생명에 위협을 가할 수 있는 것. 벌에 쏘이게 되면, 우리 몸속 비만세포가 외부에서 침입한 항원인 벌독을 인식하고 백혈구 등 항원과 싸울 수 있는 세포들을 불러들이는 '히스타민(Histamine)'을 분비한다. 히스타민은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는 물질로, 혈관을 확장시켜 혈류량을 늘리고 상처 부위에 부종과 통증, 가려움증을 유발한다.


만약 벌독 알레르기 환자가 벌에 쏘이면 히스타민이 과도하게 분비되는데, 이때 혈액이 지나치게 빠져나와 혈압이 떨어지고 몸이 붓는 등의 부작용이 발생하게 된다. 부작용이 급격히 심해지고 적절한 응급조치가 없을 경우에는 심하면 ‘쇼크사’까지 발생할 수 있다. 이를 아나필락시스 반응이라고 하며, 아나필락시스 반응은 그 자체로도 위험하지만 치료 후에도 정식적 후유증을 동반할 수 있어 더욱 조심해야 한다.


소방청은 벌에 쏘였을 경우에는 벌에 쏘인 곳을 깨끗한 물로 씻어주고 얼음주머니 등으로 냉찜질을 해주면 통증을 완화할 수 있다. 벌침을 억지로 제거하고자 상처부위를 자극하는 것은 염증을 유발해 오히려 위험할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말벌에 쏘였을 때 홍조, 가려움증, 두드러기, 호흡곤란, 경련 등의 증상이 나타나면 알레르기로 인한‘과민성 쇼크’를 의심하고, 즉시 119에 신고해 응급처치를 받으며 병원에 가는 것이 안전하다. 중증의 과민성 쇼크의 경우 입안과 혀 등이 부어올라 기도폐쇄로 호흡곤란을 호소하는 심정지가 발생할 수 있으며 이 경우 심폐소생술을 시행해야 한다.


한편, 아나필락시스 반응으로 인한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자신에게 벌독 알레르기가 있는지를 미리 확인해 보는 것도 도움이 된다. 


특히, 벌에 자주 노출되는 환경에 근무하는 소방관이나 양봉업자, 과거 벌에 쏘인 후 조금이라도 알레르기 반응을 겪은 사람이 벌 서식 위험이 있는 야외에 방문할 경우에는 가까운 내과나 가정의학과에서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벌독 알레르기 여부를 확인해 볼 수 있다.


벌독 알레르기 검사는 간단한 혈액 검사로 5종의 벌독에 대한 알레르기 유무뿐만 아니라 어떤 종류의 벌독에 알레르기가 있는지도 확인할 수 있다. 또한 기존에 벌독을 비롯한 곤충독에 심각한 쏘임 반응 병력을 보인 환자의 경우 비만세포 부하의 증가 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트립타제 검사를 통해서 아나필락시스와 같은 심각한 반응 위험도 수준을 알아볼 수 있다.


벌독 알레르기를 보인 환자들은 주로 하나 이상의 벌독 종류에 알레르기 증상을 보이고, 벌에 쏘이는 시점에 어떤 종류의 벌에 쏘였는지 구별하기는 어렵기 때문에 다양한 종류의 벌독 반응을 확인할 수 있는 검사를 받아 보는 것이 좋다.


벌독 알레르기 환자의 절반 정도는 여러 종류의 벌독 검사에서 ‘동시 양성(Double positivity)’을 보인다. 이는 어떤 항원에 의해 만들어진 항체가 그 항원과 성질이 비슷한 물질에 대해 반응하는 ‘교차 반응(Cross-reactivity)’일 가능성도 있으므로, 정확한 원인 벌독을 확인하여 아나필락시스 쇼크에 대한 위험에 대비해야 한다.


이지원 GC녹십자의료재단 진단검사의학과 전문의는 “GC녹십자의료재단은 전국의 수십 개 의료기관에 ‘벌독 알레르기 항원 정밀검사’ 및 ‘트립타제 검사’를 제공하고 있다”며 “평소 벌 쏘임 위험이 높거나 추석 시즌 벌초나 성묘를 준비하고 있다면, 해당 검사를 통해 벌독 알레르기 여부를 사전 진단해 볼 것을 권장힌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추석, 성묘 시 벌쏘임 주의...검은 옷, 벌 공격성 높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