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본문_기본_사진.gif
환경보건시민센터는 문재인 정부 마지막날인 지난 9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생명과 안전을 위협했던 라돈침대 사건이 발생했지만 문재인 정부 5년의 기간 동안 소비자 건강 피해 문제에 관심을 갖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사진=환경보건시민센터)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환경보건시민센터는 문재인 정부 마지막날인 지난 9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생명과 안전을 위협했던 라돈침대 사건이 발생했지만 문재인 정부 5년의 기간 동안 소비자 건강 피해 문제에 관심을 갖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백도명 서울대 보건대학원 명예교수는 “10만 명이 넘는 대진침대 소비자들이 1급 발암물질 라돈에 오랫동안 노출되었지만 문 정부는 심각한 국민건강위해사건으로 인식하지 않았다”며 “문재인 대통령과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 4년 동안 피해신고도 받지 않았고 피해조사도 전혀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환경보건시민센터는 △새로 시작한 윤석열 정부가 라돈침대 사용자 10만 명에 대한 발암물질 건강피해 조사하고 △라돈침대 피해에 대해 대진침대는 사과하고 배보상할 것을 촉구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1363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라돈침대 사용자 10만 명 발암물질 피해 조사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