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생활의 달인, 예산 갈비 달인...구운 무와 감초밥 양념비법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생활의 달인, 예산 갈비 달인...구운 무와 감초밥 양념비법

기사입력 2018.07.02 21: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2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 은둔식달 코너에서는 소양념갈비의 달인 박유진(61) 씨를 찾아갔다.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갈비로는 충남에서 제일 맛있다는 숨어있는 맛집을 찾아 간다.

2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 은둔식달 코너에서는 소양념갈비의 달인 박유진(61) 씨를 찾아갔다.

방송에 소개된 곳은 충남 예산군 예산읍 임성로 23번길 8의 ‘삼우갈비’. 이곳은 직접 구워 먹는 것이 아니라 달인이 직접 구워서 손님상에 올린다. 

예산의 3대 갈비 중 한 곳으로 손꼽히는 이곳은 예산 토박이들이 찾는다는 진짜 숨은 맛집이다. 특히 이곳에서는 특히 갈비를 먹은 손님들에게 마구리탕을 서비스로 내준다. 

70여 년 전 장사를 시작한 어머니에게 비법을 전수받아 2대를 이어오고 있다는 달인은 예전 그대로의 맛을 유지하기 위해 정성을 아끼지 않는다.

양념갈비 맛의 첫 번째 비법은 바로 고기다. 달인은 최상급 한우 암소만을 사용하며, 직접 손질한 갈비를 양념장에 재워 열흘 숙성 과정을 거친다. 이렇게 일주일 동안 소비되는 소갈비만 무려 60짝.

비법 양념도 빼놓을 수 없다. 숯불에 구워서 수분을 날려버린 무와 삶은 곶감을 절구로 곱게 으깬 다음 간장과 배, 마늘을 넣고 중불에 눌러 붙지 않게 잘 저어준다. 면포에서 한번 잘 걸러준 뒤 감초를 넣고 지은 밥을 주머니에 넣어 양념장에 담가 열흘간 숙성하면 특제 갈비 양념장이 완성된다.

설탕 없이 구운 무와 삶은 곶감, 감초밥으로 자연스러운 단맛과 감칠맛을 더한다. 또 불향을 살리고 최상의 고기맛을 느낄 수 있도록 달인은 한여름 무더위에도 숯불 앞을 떠나지 못하고, 직접 고기를 굽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현대건강신문 (http://www.hnews.kr| 발행일 : 1995년 6월 2
우)02577   서울시 동대문구 무학로 44길 4-9 101호 / 발행·편집 박현진 / 청소년보호책임자 여경남
대표전화 : 02-2242-0757 / 광고문의 : 02-2243-7997 |  health@hnews.kr
Copyright ⓒ 1995 hnews.kr All right reserved.
현대건강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