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회복지사 투신...정의당 "열악한 노동환경 개선 시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회복지사 투신...정의당 "열악한 노동환경 개선 시급"

임용 두 달된 사회복지사, '업무 과중 호소' 메모 남기고 투신
기사입력 2018.06.01 15:5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정의당 "사태의 근본 원인이 정부에 있어, 적극 해결 나서야"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임용 두 달된 사회복지사가 업무 과중을 호소하는 메모를 남기고 투신해 중태에 빠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경남 김해시 모 주민센터 소속 사회복지사 김씨(가명)은 지난달 30일 창원의 한 아파트에서 뛰어내려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 중이지만 중태에 빠졌다.

사회복지사로서 첫 발걸음을 뗀 김 씨는 "지옥같은 출근, 사회복지사의 인권 보장이 시급하다"는 메모를 남겨, 사회복지사의 열악한 근무 환경이 또 다시 주목받고 잇다.

사회복지사의 열악한 노동환경과 처우는 한 두 해 지적된 문제가 아니다. 그리고 이러한 현실을 비관하며 사회복지 노동자들이 목숨을 끊은 것도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또다시 비슷한 일이 발생한 것이다.

정의당 최석 선대위 대변인은 1일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젊은 사회복지사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했던 참담한 현실을 더 이상 두고만 봐선 안된다"며 "정부가 정작 사회복지사의 복지는 외면하는 동안 노동자들의 아픔은 더욱 커지고 있다는 점을 뼈저리게 반성해야 한다. 이번 사태의 근본 원인이 정부에 있음을 인정하고, 정부가 적극적으로 해결에 나서길 촉구한다"고 말했다.

최 대변인은 "우선 이번 사태가 벌어진 해당 기관의 근무환경에 문제는 없었는지 철저하게 조사해야 한다"며 "이번 사태가 '직장 내 왕따와 갑질'이라는 문제와 얽혀있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어 직장 내 갑질도 시급하게 해결해야 할 노동 현안"이라고 지적했다.

1일 국회에서 한국사회복지시설단체협의회와 정책협약식을 맺은 정의당은 사회복지계의 장단기 정책과제의 해결과 건강한 복지제도·정책의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사회복지시설의 노동자들은 우리나라 복지 전달 체계의 최일선을 담당하고 있다"며 "올해 2월 근로기준법 개정으로 사회복지업무가 근로시간 특례업종에서 제외됐지만, 저는 이미 이를 ‘노예 사회에서나 가능한 법안’이라고 전면 폐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