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귓불 주름,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연관 있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귓불 주름, 알츠하이머성 치매와 연관 있어

치매 환자, 정상인에 비해 대각선 귓불주름 높은 빈도로 관찰돼
기사입력 2017.11.13 09: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메인뉴스.gif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경도인지장애와 치매를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서 ‘대각선 귓불주름’이 정상인에서 보이는 것보다 높은 빈도로 관찰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희대학교병원 신경과 이진산 교수와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서상원 교수가 참여한 ‘대각선 귓불주름과 인지기능장애 (치매)와의 연관성’ 연구 논문이 Scientific Reports 저널에 발표됐다.

연구에 따르면, 경도인지장애와 치매를 앓고 있는 환자들에게서 ‘대각선 귓불주름(사진A)’이 정상인에서 보이는 것보다 높은 빈도로 관찰됐다는 것이다.

대각선 귓불주름은 노화와 연관된 신체 증후 가운데 하나로 알려져 있으나, 이는 모든 사람들에게 나타나는 것은 아니다.

정상인 243명과 인지장애가 있는 환자 471명에서 대각선 귓불주름을 관찰하여 다각도로 분석하였을 때, 인지장애 환자의 약 60%인 279명에서 대각선 귓불주름이 관찰됐다.

특히, 대각선 귓불주름의 존재 여부는 혈관성치매의 원인인 대뇌백질변성(사진B)의 심한 정도와 알츠하이머치매의 원인인 베타-아밀로이드 양성률과 밀접한 상관관계를 보였다.

이진산 교수는 “1973년부터 최근까지 대각선 귓불주름과 허혈성심장질환, 고혈압, 당뇨, 대사성증후군, 뇌졸중 등 다양한 질환과의 연관성을 다룬 논문이 계속해서 발표되고 있지만, 인지기능장애와의 연관성을 다룬 연구는 이번이 최초”라면서 “대각선 귓불주름을 통해 인지장애의 동반 여부를 예측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