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방사성의약품 사용 병원 화장실 방사능오염 확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방사성의약품 사용 병원 화장실 방사능오염 확인

오폐수 배출기준 567배 달하는 방사능오수 방류
기사입력 2017.10.31 08: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권미혁 의원 "병실오염에 대한 관리체계도 정비에 나서야"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권미혁의원(더불어민주당)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방사성의약품을 사용하는 일부 의료기관에서 기준치 이상의 병실오염과 오폐수 배출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권 의원이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16년도 암환자요양병원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환경부, 보건복지부가 6개 의료기관의 방사능오염 실태를 조사한 결과 2개 의료기관에서 배출 오수에서 방사성동위원소인 요오드-131의 농도가 기준치보다 높게 나타난 것으로 확인되었다. 

방사성동위원소 요오드-131은 갑상선에 잘 축적되어 암세포를 죽이는 핵종으로 의료기관에서 갑상선암, 갑상선 기능항진증 등 갑상선 질환의 치료에 사용되며 반감기는 8.1일이다.

해당 실태조사는 2016년 5월과 6월에 걸쳐 서울 2곳, 부산 2곳, 대전 2곳을 방문하여 이루어졌으며, 이중 서울의 2곳에서 기준치를 초과한 오염이 확인되었고,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은 초과오염이 확인되었던 서울소재 의료기관 2곳에 대해 2017년 9월 재조사를 실시하였다.

재조사 대상 중 1곳은 2016년도 1차 조사 때 보다 오염도가 높아져 기준치의 567배에 초과하는 수치를 나타냈다.  

실태조사를 진행한 6곳 중 서울 소재 1곳에서는 병실오염도 확인되어 환자의 타액, 땀이 많이 묻는 화장실에서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허용표면오염도를 초과하는 수준으로 측정되었다.

원자력안전법상 방사성동위원소 등의 이용기관수는 2015년말 기준으로 201개 기관으로 주로 종합병원이상 규모의 의료기관이다. 

그러나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초과 검출된 의료기관은 의원급의료기관으로 원자력안전법상 방사성동위원소 사용 또는 취급기관으로 분류되지 않아 원자력안전위원회의 관리감독 대상에서 제외되어 있다. 

이에 권 의원은 “이번 실태조사로 원자력안전법상 사각지대인 의원급 의료기관을 통해 기준치의 567배를 초과하는 방사능오수 방류가 확인되었다”며 "해당의료기관이 서울 도심에 위치해 있는 것을 감안하면 하수관 파열시 많은 서울시민들이 오염에 노출될 수도 있는 심각한 사안임을 인식하고, 복지부, 환경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련 기관들이 조속히 대책 마련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보건복지부는 방사성동위원소 의약품에 의한 병실오염도 확인된 만큼 병실오염에 대한 관리체계도 정비에 나서야 할 것”이라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