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생활의 달인, 60년 전통 부산 인생 순대의 달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생활의 달인, 60년 전통 부산 인생 순대의 달인

기사입력 2017.04.03 21: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시간의 지남에 따라 변해가는 입맛에 맞춰 음식의 맛도 방식도 점점 진화하는 요즘. 변하지 않는 전통의 맛으로 손님의 사랑을 받고 있는 맛이 있다.

3일 방송된 SBS 생활의 달인에서는 60년 전통의 맛으로 손님들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는 경력 40년 순대의 달인 공명철씨가 소개됐다.

부산 중구 부평동 ‘공순대’는 변하지 않은 60년 전통의 순대맛과, 순대를 향한 정성으로 차원이 다른 맛을 내는 달인이 있다.

달인의 순대는 일반 순대와는 달리 당면이 들어가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양상추 찹쌀밥과 돌배 찹쌀밥을 속재료에 섞어준다.

순대의 맛을 결정짓는다고 할 수 있는 핵심 재료인 돼지고기 뒷다리살은 된장으로 숙성한 뒤, 끓인 간장을 조금씩 뿌려 겉만 익혀준다. 그러고 난 후 햇빛에 말려 속재료에 갈아 넣어준다. 그 속에 비법 돼지 피가 더해지고 나서야 순대의 속을 채울 수 있다.

달인의 손길과 내공으로 꽉꽉 채워진 순대는 또 다른 별미인 순대 전골에서도 빛난다. 그 얼큰한 국물과 순대의 고소한 맛이 어우러져 감탄을 자아낸다.

오랜 세월 쌓은 내공으로 재료를 손질하고 정성을 담아 완성되는 달인의 순대 한 번 맛을 보면 그 맛을 잊을수가 없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