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큰 일교차 건강관리 주의...면역력 높이는 음식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큰 일교차 건강관리 주의...면역력 높이는 음식은?

기사입력 2017.02.14 11: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가로_사진.gif▲ 일교차 큰 환절기, 눈 건강관리에 도움 주는 시금치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밤과 낮의 온도차가 심한 환절기가 되면서 건강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특히 낮 기온은 10도 이상 올라가고 밤에는 영하로 떨어지는 등 일교차가 커지면서
면역력이 약해져 자칫 결막염이나 비염 등 알레르기성 질환 등에 걸리기 쉽기 때문에, 몸에 좋은 음식과 영양 보조제 등을 섭취해 미리 관리해 주는 것이 중요하다. 봄철, 신체 부위별 면역력을 높여주는 영양소와 음식들을 알아보자.
 
루테인, 알레르기성 눈 질환 면역력 높여주는 대표 영양소

봄철, 사람들이 가장 걸리기 쉬운 눈병은 유행성 각결막염과 알레르기성 결막염이다. 두 질환은 안구 충혈, 따끔거림, 이물감 등의 공통 증상을 동반한다. 유행성각결막염은 아데노바이러스에 의해 주로 발생하며,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알레르기 반응을 유발하는 물질인 꽃가루, 동물의 털, 집 먼지 등에 기인한다. 하지만 이러한 가벼운 알레르기성 질환의 경우 평소 올바른 음식 섭취를 통해 면역력을 높이면 쉽게 발병하지 않고 예방이 가능하다.
 
눈 건강에 좋으면서도 면역력을 높여주는 대표적인 음식은 루테인 성분이 풍부한 시금치, 오메가-3 지방산이 풍부한 자연산 연어, 안토니시아닌이 들어있는 블루베리나 포도 등이 있다. 특히 루테인 성분은 시력을 담당하는 황반 세포 활성화에 도움을 줘 전체적인 눈 건강과 면역력 증강에 도움이 된다. 또한 물을 자주 마셔 체내 수분을 적절하게 유지시키면 안구 건강에 좋은 환경이 형성된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김정섭 원장은 “꽃가루나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봄철에는 알레르기성 환자가 급증하는 경향을 관찰할 수 있다"며 "식사와 규칙적인 운동을 통해 면역력을 증진 시키면 바이러스에 노출될 가능성이 낮아지므로 관련 질환 발병을 최소화 할 수 있다"고 전했다.
 
과일 속 플라보노이드 성분, 알레르기성 비염 예방에 도움

공기 중 꽃가루나 미세먼지는 알레르기성 비염 발생 확률도 높인다. 알레르기 비염은 코 점막이 특정 물질에 과민반응을 나타내 맑은 콧물이 흐르고, 코막힘이나 반복적인 재채기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언뜻 코감기와 증상이 비슷하지만 2주 이상 감기와 유사한 증세가 계속되면 알레르기성 비염을 의심해 봐야 한다.
 
딸기나 귤은 플라보노이드 성분이 풍부해 호흡기를 강화시켜주는 대표 과일이다. 인하대학교 의학전문대학원 소아과학교실이 내놓은 ‘알레르기비염의 사회 환경 위험 요인’ 논문에 따르면, 플라보노이드 성분은 호흡기 손상을 막아 알레르기 비염을 예방한다.
반면 달걀, 우유, 콩, 곡류, 어류 등은 알레르기 비염을 심화시킬 가능성이 있어 먹기 전 주의해야 한다.
 
이 외에도 알레르기 비염은 갑자기 찬 공기에 노출되면 더 악화될 수 있다. 때문에 일교차가 심할 때는 외출 시 마스크와 스카프를 착용하는 것이 좋고, 먼지가 생기지 않도록 청소를 깨끗하게 해야 한다. 연기가 나는 담배나 가루가 날릴 수 있는 화장도 피하는 것이 좋다. 또한 습도가 부족해도 코 점막이 자극돼 콧물이 멈추지 않을 수 있으므로 가습기 등을 통해 실내 적정 습도를 유지해 주도록 한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