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노후 디젤차 1대 미세먼지=휘발유 승용차 100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노후 디젤차 1대 미세먼지=휘발유 승용차 100대

미세먼지 줄이기 위해 노후 디젤차 줄여야
기사입력 2016.10.06 21:0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세로_사진.gif▲ 6일 서울정책박람회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서울 해결책방-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실천방안’ 정책토론회에서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디젤 차량 감소가 미세먼지 저감화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강력한 LEZ 정책 시행해 디젤차 도심 진입 억제 필요

‘자동차 박사‘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가 말하는 미세먼지 저감 정책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노후 디젤승용차 1대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량이 휘발유 승용차 100대와 맞먹는다”

6일 서울정책박람회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서울 해결책방-미세먼지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실천방안’ 정책토론회에서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디젤 차량 감소가 미세먼지 저감화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인식은 서울시도 비슷하다. 토론회에 참석한 이인근 서울시 대기관리과장은 “경기도 버스 중 서울에 진입하는 차량 중 40%가 디젤차”라며 “디젤로 움직이는 건설기계의 미세먼지 영향도 높다”고 진단했다.

김필수 교수는 미세먼지 저감화를 위해 정확한 기초 조사가 선행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교수는 “폭스바겐 차량이 문제가 된 것도 디젤화합물 때문”이라며 “자동차의 미세먼지 기여를 부인할 수 없지만 정확한 통계가 나와야 제대로 된 대책이 마련될 수 있는데 환경부의 발표는 두루뭉술해 어느 발표가 정확한지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부실한 자료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미세먼지 저감 정책이 ‘도돌이표’를 찍고 있다는 지적이다.

정부는 노후 디젤차를 폐차하고 새 차를 구입할 경우 세제를 지원했는데 소비자들은 폐차 이후 또 다시 디젤차를 구입해 정책 집행으로 인한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다.

배출가스 저감장치에 대한 한계를 밝힌 김 교수는 “디젤은 지저분한 연료로 깨끗한 연소가 이뤄지지 않는 최악의 연료”라며 “저감장치는 7,8년 사용하면 기능이 떨어지며 고장날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헤드라인 copy.jpg▲ 김필수 교수는 저감장치의 특성상 저속 운행과 정지를 반복하는 청소차에서는 별 효과가 없다는 점을 부각시키며 “저감장치를 거쳐 디젤이 완전 연소되려며 고속도로를 주행해야 한다”며 “저속으로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청소차의 저감장치는 제 역할을 못한다”고 밝혔다. 사진의 버스의 매연 배출구.
 

특히 김 교수는 저감장치의 특성상 저속 운행과 정지를 반복하는 청소차에서는 별 효과가 없다는 점을 부각시키며 “저감장치를 거쳐 디젤이 완전 연소되려며 고속도로를 주행해야 한다”며 “저속으로 가다서다를 반복하는 청소차의 저감장치는 제 역할을 못한다”고 밝혔다.

유럽의 경우 미세먼지 원인을 파악한 뒤 노후 디젤차의 도심 집입을 줄이기 위한 강력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독일의 200여개 도시는 노후디젤차 운행제한 제도(LEZ, Low Emission Zone)를 광범위하게 시행해 디젤승용차, 디젤 트럭 등의 도심 진입을 막고 있다.

김 교수는 “유럽의 경우 강력한 디젤 차량 축소 정책을 시행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폭스바겐 사태가 터지는 상황에서도 디젤 승용차가 가장 많이 팔리고 있다”이라고 “10~20만원 아낀 것으로 아이들 학원 보내야겠다는 생각을 하는 것 같은데 환경은 스며드는 암”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디젤 차량 감소를 위해 강력한 인센티브를 제안한 김 교수는 가장 중요한 정책으로 노후디젤차 폐차 유도를 꼽았다.

그는 “버스전용차로 이용 등 소비자가 친환경 신차를 구입할 때 강한 인센티브를 줘야 한다”며 “무엇보다 소비자들에게 친환경차를 이용할 수 있는 인센티브를 제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자동차로 인한 미세먼지 저감을 줄이기 위해 ▲일반 디젤승용차 노후화 대책 마련 ▲LEZ 시행 ▲친환경차 구입시 강력한 인센티브 ▲전기차 사용 환경 개선 ▲에코드라이브 활성화 정책 등을 제안했다.

김 교수는 “우리나라는 나홀로 차량이 90% 이상으로 에코드라이브 정책이 유명무실해 친환경 경제 운전에 대한 인식이 부족하다”며 “서울시가 나서서 친환경 경제운전 활성화를 위한 정책 시행에 나서야 한다”고 발표를 맺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