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복지장관 "전 국민 대상 무상 복지 불가능"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복지장관 "전 국민 대상 무상 복지 불가능"

기사입력 2011.03.04 10:4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3일 열린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에서는 진수희 보건복지부 장관이 한나라당 의총에서 '민주당의 보편적 무상 복지 불가능 발언'이 쟁점으로 떠올랐다.

박은수 의원(민주당)은 "장관이 한나라당 의총에서 민주당의 당론인 '무상 복지'를 불가능하다고 발언한 것은 부적절하다"고 맹공을 퍼부었다.

같은 당 주승용 의원도 “민주당 무상의료 정책에 대해 30조의 추가 소요재정이 필요하다고 가장 먼저 주장했는데 한나라당 의총에서 이같은 발표를 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복지부 관계자들도 30조에 대한 근거를 모르고 있는데 진 장관이 주장한 30조를 추산한 출처도 의문”이라고 맹공을 이어갔다.

이에 진수희 장관(위 동영상)은 발언할 시간을 요청하며 "장관으로 170여석을 가진 정당에 설명하기 위해 간 자리"라며 "민주당이든, 민주노동당이 불렀어도 갔을 것"이라고 한나라당 의총 발언에 대한 비판을 정면으로 돌파했다.

그리고 진 장관은 "빈곤층 등 일부 국민을 대상으로 무상 복지를 확대할 수는 있지만 무상복지를 전국민을 대상으로 보편적으로 시행하는 것은 실현 가능한 일이 아니다"라고 다시 한번 전국민 무상 복지 불가 발언을 확인했다.

특히 국회 보건복지위 전체회의 오후 시간에는 대부분의 의원들이 자리를 비워 국회 본회의와 마찬가지로 썰렁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