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아폴로눈병 등 유행성눈병 예방법은?...올바른 손씻기 중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폴로눈병 등 유행성눈병 예방법은?...올바른 손씻기 중요

각종 유행성 바이러스 많은 시기, 결막염 등 안질환 주의해야
기사입력 2016.05.09 20: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유행성 눈병의 초기 주요 증상으로는 눈이 빨갛게 충혈되거나 이물감, 눈부심, 눈물, 통증 등이 동반된다. 특히 눈은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묻은 손으로 만질 경우 각종 안질환으로 이어지기 쉬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황사와 미세먼지에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바이러스로 인한 감염성 안질환 주의보가 내려졌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인구 천 명당 아폴로눈병 환자 수는 3월13일∼19일 2.3명에서 4월10일∼16일 3.1명으로 한 달 새 34.8%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행성 눈병의 초기 주요 증상으로는 눈이 빨갛게 충혈되거나 이물감, 눈부심, 눈물, 통증 등이 동반된다. 특히 눈은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묻은 손으로 만질 경우 각종 안질환으로 이어지기 쉬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각종 유행성 바이러스 많은 시기, 결막염 등 안질환 주의해야

우리 몸 중 가장 예민하고 약한 부위 중 하나인 ‘눈’은 유행성 바이러스에 쉽게 반응할 수 있어 더욱 주의해야 한다. 공기 중에 떠다니는 수많은 바이러스와 이물질들이 가장 쉽게 닿는 부위는 바로 손. 외출 시나 야외 활동을 할 때 씻지 않은 손으로 눈을 비비거나 만지게 되면 가볍게는 충혈부터 유행성 결막염, 아폴로 눈병 등의 안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다.

유행성 결막염은 사람의 직간접적인 접촉을 통해 발생하며 보통 양쪽 눈이 충혈되고 통증을 느끼는 증상이 나타난다. 눈물이 심하게 나고 눈곱과 눈꺼풀 부종 등이 발생할 수 있다.

발병 후 2주까지는 전염성이 있으며, 보통 3주에서 4주까지 지속되는 경향을 보이기 때문에 증상이 나타나면 외출을 삼가고, 가족끼리도 수건 사용을 구분하는 등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대표적인 눈병인 ‘급성출혈성결막염’, 일명 ‘아폴로 눈병’은 엔테로 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하는 안질환으로, 바이러스가 흰자위 결막 혈관을 터뜨려 눈이 빨갛게 충혈되는 게 특징이다.

보통 8시간에서 48시간의 잠복기를 거쳐 발병하며, 안구의 통증과 이물감은 물론 눈물흘림, 충혈, 결막부종, 결막하출혈 등의 증상이 나타난다.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 김진국 대표 원장은 “요즘처럼 바이러스가 기승하는 시기에는 손에 묻은 세균과 바이러스를 통해 유행성 결막염 등과 같은 안질환이 발생하기 쉽고 특히 이 경우 전염성이 있어 가족 간에도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며 “눈에 이물감이 느껴지면 인공눈물로 가볍게 세척하고 안과 전문의에게 상담하여 조기에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올바른 손씻기 등 철저한 개인 위생 관리 통해 눈병 예방 가능해

바이러스로 인한 유행성 눈병은 직간접적 접촉을 통해서 전염되기 때문에 손 씻기 등 개인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외출 후 집에 돌아오면 반드시 비누나 손세정제를 사용해 흐르는 물에 손을 꼼꼼히 씻어주도록 한다.

또한 눈에 이물질 등이 들어갔을 때는 곧바로 깨끗한 물이나 생리식염수, 무방부제 인공눈물로 눈을 씻어내는 것이 좋다. 이물질로 인해 눈에 세균이 감염되는 원인이 될 수 있기 때문. 물로 씻어낸 후 이물감이 있더라도 각막에 상처를 줄 수 있으니 절대 눈을 비비지 않고 한번 더 씻어주는 것이 좋다.

하지만 눈병이 심하게 진행된 경우에는 식염수나 물로 눈을 지나치게 닦아내는 것을 피해야 한다. 눈물막에는 세균과 싸우는 항체가 많이 함유되어 있고 눈병에 걸리게 되면 항체 활동이 더욱 증폭되는데, 이를 물로 씻어버리면 아군을 없애는 것과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따라서 눈병이 심하게 진행됐다면 가까운 안과에 방문에 치료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