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말말말] "대부 광고처럼 임상시험 광고도 규제 필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말말말] "대부 광고처럼 임상시험 광고도 규제 필요"

기사입력 2015.11.17 10:1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세로.gif▲ 안진걸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언제부터인가 지하철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임상시험 광고가 성형 광고 만큼 많아져 지하철 5호선을 타면 특히 많이 볼 수 있다"며 "유해하다고 판단된 대부 광고도 규제하는 상황에서 국민의 건강을 침해할 수 있는 임상시험 광고도 규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현대건강신문] 참여연대, 보건의료단체연합, 건강세상네트워크, 복지국가청년네트워크 등은 16일 서울 통인동 참여연대 아름드리홀에서 '국민이 마루타인가, 임상시험의 숨겨진 진실 토크쇼'를 열었다.

사회를 맡은 안진걸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은 "언제부터인가 지하철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임상시험 광고가 성형 광고 만큼 많아져 지하철 5호선을 타면 특히 많이 볼 수 있다"며 "유해하다고 판단된 대부 광고도 규제하는 상황에서 국민의 건강을 침해할 수 있는 임상시험 광고도 규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정형준 보건의료단체연합 정책국장은 "약은 손해보다 이득이 많아서 사용하는데 약은 특정 조건에서 사용해야 하는 것으로 계속 먹게 되면 약의 의존성이 생기고 약을 먹지 않을때 금단현상 등 여러가지 부작용이 우려된다"며 "모든 약물은 부작용이 있고 3상까지 끝나 시중에 판매되는 약도 부작용으로 퇴출된 사례가 있는 만큼 임상시험시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