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포토] 시원한 바다서 진행된 서핑 스쿨서 자유 만끽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포토] 시원한 바다서 진행된 서핑 스쿨서 자유 만끽

기사입력 2015.08.20 09:5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국내 유일의 서핑 전용 해수욕장인 양양 '서피비치'에서 처음 열린 '2015 서프 페스티벌'이 1천여명의 서핑족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사진기본크기2.gif▲ 국내 유일의 서핑 전용 해수욕장인 양양 '서피비치'에서 처음 열린 '2015 서프 페스티벌'이 1천여명의 서핑족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현대건강신문] 국내 유일의 서핑 전용 해수욕장인 양양 '서피비치'(SURFYY Beach)에서 처음 열린 '2015 서프 페스티벌'이 1천여명의 서핑족들이 참여한 가운데 열렸다. 

'2015 서프 페스티벌'은 젊음과 자유의 상징으로 급부상하고 있는 '서핑 문화'를 대중화시키기 위해 라온서피리조트가 기획-주관한 축제로, 전국에서 몰려든 1천명이 넘는 서핑족들이 서핑을 통해 알게 된 새로운 사람들과 함께 파도를 즐기고, 일상에서 벗어나 자유를 만끽하는 환상적인 시간을 가졌다. 

올해 '서프 페스티벌'에서는 처음 서핑을 배우는 200여명의 초보자들이 백사장에서 '서프 스쿨' 전문강사들로부터 기본기술을 익히는 장관을 연출해 눈길을 끌었고, 처음 파도위에 올라서 서핑의 묘미를 맛본 새내기 서퍼들의 환호성이 연신 터져나왔다. 

20대 여성의 머스트 러닝(must learning) 아이템으로 손꼽히는 '서프 요가'도 인기가 높았다. 해변 백사장 특설무대에서 진행된 '서프 요가'는 '린다 코어 요가'로 유명한 린다 선생이 직접 참여해 신체의 균형감각을 높여주고 건강하고 아름다운 몸매를 가꿀 수 있는 다양한 요가를 선보여 좋은 반응을 얻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