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카레 라면 의외의 조합으로 신선한 돌풍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카레 라면 의외의 조합으로 신선한 돌풍

기사입력 2014.05.22 18:2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현대건강신문] 2014년 유통업계는 믹스매치(mix-match)의 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식품, 패션, 인테리어 등 다방면에서 의외의 조합 열풍이 거세다.
 
원래 믹스매치는 생산비 절감을 위해 중요한 공정에서는 우수한 장비를 사용하고 보통의 공정에서는 기존의 장비를 사용하는 방식을 일컫는 경제용어다.
 
주로 반도체 등 고부가가치 산업에서 채택하는 방식이지만, 최근 들어 의외의 조합을 통한 고부가치를 창출함으로써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마케팅 전술로도 각광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해 최근 식품업계에서 가장 주목 받는 제품은 단연 카레라면이다. 국내 카레의 대표주자인 오뚜기가 원조의 강점을 바탕으로 라면에 접합을 시도한 대표적인 믹스매치 식품이다. 
 
오뚜기는 국물 맛은 분말 스프라는 고정관념을 깨고 면발에 강황을 섞은 라면 면발을 독자적으로 개발했다. 특히 기존 라면과 달리 굵고 납작한 면발을 채택해, 카레향이 가장 잘 베이면서 부드럽고 쫄깃한 식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카레라면에는 강황이 450mg 함유돼 건강에도 좋다.
 
카레라면을 개발한 ㈜오뚜기라면 연구원은 “카레라면은 믹스매치 식품답게 무한 변신에도 능하다. 짜장을 넣으면 짜장카레가 되고, 남은 국물에 밥을 넣고 당근, 양파 등 야채와 치즈를 곁들어 볶아 먹으면 고소한 치즈카레 볶음밥이 된다. 카레라면을 끓일 때 떡볶이 떡을 넣으면 카레 떡볶이로 먹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