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진] 시각장애인들, 지리산 천왕봉 등반 도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진] 시각장애인들, 지리산 천왕봉 등반 도전

기사입력 2013.09.28 10:4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는 시각장애인 13명과 함께 25일부터 26일까지, 1박 2일에 걸쳐 백무동에서 천왕봉, 중산리에 이르는 지리산 16km 코스를 완주했다.

 
[현대건강신문] 시각장애인들에게 등반이란 불가능한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자신의 한계를 딛고 해발 1,915m에 달하는 지리산 정상에 도전한 시각장애인들이 있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는 시각장애인 13명과 함께 25일부터 26일까지, 1박 2일에 걸쳐 백무동에서 천왕봉, 중산리에 이르는 지리산 16km 코스를 완주했다.
 
20대에서 60대까지 다양한 연령의 이용자들로 편성된 등정대는 그동안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격주로 시행되는 등산교실에 참가하며 이번 등정을 준비해왔다.
 
물론 시각장애인들이 정상길에 오르는 길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가파른 경사와 험난한 길로 수많은 난관에 부딪히기도 했다. 그러나 옆에서 끌어주며 격려해준 자원봉사자들의 도움으로 천왕봉에 도착하여 정상에서의 쾌감을 마음껏 즐겼다. 특히 3대가 선행을 쌓아야 볼 수 있다는 천왕일출을 접한 시각장애인들은 뿌듯한 보람에 감격의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계성일(50세) 씨는 “정상에서 일출을 접하니 그동안의 고생이 전부 잊혀질 정도로 감동적이다. 저는 볼 수 없지만 가족들에게 보여주고 싶어 동영상으로 촬영도 해놨다”고 웃으며 말했다.
 
또한 올해 처음으로 등산교실에 참여한 채서연(32세) 씨는 “산악종주는 내게 큰 도전이었다. 등산을 어렵게만 생각했었는데, 지리산 정상에 오르고 나니 앞으로 뭐든 이겨낼 수 있을 것 같은 자신이 생겼다”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평소 이동권의 제한으로 신체활동이 적었던 시각장애인들은, 이번 등산을 통해 거대한 자연을 체험하면서 체력증진은 물론 사회에서 자립할 수 있는 도전 정신을 얻게 됐다.
 
실로암시각장애인복지관 김미경 관장은 “시각장애인들이 산악종주를 통해 얻은 성취감과 용기로 사회의 장벽을 잘 이겨낼 수 있길 바라며, 앞으로도 시각장애인들의 자립의지 고취를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