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토종여우, 소백산서 새끼 3마리 출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토종여우, 소백산서 새끼 3마리 출산

기사입력 2013.06.28 06: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기본크기1.gif

국립공원관리공단 "여우 12마리 관리 중"
 
[현대건강신문] 토종여우가 소백산에서 새끼 3마리를 출산했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여우복원사업을 위해 소백산국립공원에서 자연적응 훈련 중인 토종 여우 가운데 1마리가 최근 새끼 3마리를 출산했다고 28일 밝혔다.
 
새끼를 출산한 여우는 작년 10월 자연적응훈련과 증식기술 개발을 위해 중국에서 들여온 것으로 같은 시기 중국에서 들여온 수컷과 교미해 새끼를 낳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에 태어난 여우 새끼는 총 3마리였지만 1마리는 출산 초기 어미가 양육을 포기해 숨졌으며, 현재는 2마리만이 성장하고 있다.
 
여우는 일반적으로 3~6마리의 새끼를 출산하며 자체 경쟁, 질병, 성장 지연 등에 따른 초기 사망률이 높은 편이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지난 5월 말 어미의 새끼 출산 징후를 확인한 이후 출산 초기 환경에 민감하게 반응하는 어미를 자극하지 않기 위해 폐쇄회로 텔레비전(CCTV)을 이용해 24시간 관찰했으나 어미가 수풀 속에 굴을 파고 은신하면서 새끼를 확인할 수 없었다.
 
그러나 지난 6월초 어미 여우가 국립공원관리공단이 폐쇄회로 텔레비전을 설치해 놓은 인공굴로 새끼와 함께 옮겨 들어옴으로써 비로소 새끼를 확인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새끼의 성별은 출산 초기 여우를 자극할 경우 새끼를 물어 죽이는 습성이 있어 최대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는 상황으로 아직 확인하지 못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태어난 새끼는 현재 공단이 만들어 놓은 인공굴에서 안정적으로 어미의 보살핌을 받고 있다"며 "약 4주가량의 수유기간이 끝나는 6월 말에 어미와 함께 굴 밖으로 모습을 드러낼 것"이라고 예상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jeil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 www.hnews.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