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시민단체, 진료거부 선언한 의사단체 고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시민단체, 진료거부 선언한 의사단체 고발

기사입력 2012.06.21 13:3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경실련, 건강세상네트워크, 민주노동 등 노동시민단체들은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공정거래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사협회가 '진료연기'라는 방식으로 환자진료를 실질적으로 거부한다면 진료거부로 인해 피해를 입은 환자를 대리해 검찰에 직접 해당기관을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 이들 단체는 의료계가 진료거부를 하는 날부터 즉각 진료거부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해, 진료를 거부한 의료기관과 의료인에 대해 보건복지부에 행정처분을 요구할 예정이다.

민주노총 부위원장 "어떠한 일 있어도 진료거부 안돼"

[현대건강신문] 경실련, 건강세상네트워크, 민주노동 등 노동시민단체들은 21일 오전 서울 서초동 공정거래위원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한의사협회가 '진료연기'라는 방식으로 환자진료를 실질적으로 거부한다면 진료거부로 인해 피해를 입은 환자를 대리해 검찰에 직접 해당기관을 고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자단체연합 안기종 대표는 "진료비 지불제도 개편은 환자진료의 적절성과 건강보험 재정운영의 효율성 제고를 위해 중요한 정책"이라며 "의협의 '의료의 질 저하' 주장은 제도시행을 반대하는 표면적 이유일 뿐 속내는 최대한 의료계의 이익을 극대화하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민주노총 정용건 부위원장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진료거부는 안된다"고 의협의 진료거부 방침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의료계가 진료거부를 하는 날부터 즉각 진료거부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해, 진료를 거부한 의료기관과 의료인에 대해 보건복지부에 행정처분을 요구할 예정이다.

기자회견을 마친 뒤 이들은 공정거래위원회에 '사업자단체금지행위 위반'을 이유로 들어 대한의사협회 노환규 회장, 대한안과의사회 박우형 회장 등 5명을  고발했다.

<저작권자ⓒ현대건강신문 & hnews.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