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 중증질환연합회 환자들,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 열고 ‘분노’ 표출
  • 김성주 대표 “환자 생명과 전공의 처벌 불가 요구 중 어느 것 더 우선하나”
  • 루게릭연맹회 김태현 대표 “의사 집단행동으로 많은 환자 죽음으로 내몰려”
  • 췌장암 환우회 “아픈 환자 치료 기회 얻을 수 있게 해달라”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12일 서울 혜화동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대 의대 교수들은 집단 휴진을 멈추고 의료 현장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본문_기본_사진2 copy.jpg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12일 서울 혜화동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대 의대 교수들은 집단 휴진을 멈추고 의료 현장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많은 기자들이 몰렸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전공의들의 집단 사진이 100일 넘게 이어진 가운데, 의사들의 집단 휴진 소식에 중증질환자들이 거리로 나와 자신들은 ‘중증질환 사망자’가 되고 있다고 분노했다.


서울대의대 소속 서울대병원 의사들이 17일 휴진하기로 한데 이어 전국 의대 교수들이 오늘(12일) 휴진을 논의하고, 대한의사협회(의협)도 18일 집단 휴진을 결정하며 환자들의 불안감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의협은 18일 하루 집단 휴진을 결정하고 이날 오후 2시 서울 여의도공원에 모여 결의대회를 열기로 했다. 


이에 △한국루게릭연맹회 △한국폐암환우회 △한국다발골수종환우회 등이 속한 한국중증질환연합회는 12일 서울 혜화동 서울대병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울대 의대 교수들은 집단 휴진을 멈추고 의료 현장으로 돌아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중증질환연합회 김성주 대표는 “장기간 의사들의 휴진이 이어지며 우리는 중증질환자가 아닌 중증 사망자가 되고 있다”며 “서울대 의대 교수들에게 묻는다. 환자 생명과 전공의 처벌불가 요구 중 어느 것이 더 우선하는 가치냐”고 말했다.


김 대표는 “교육자로, 의사로 역사에 큰 오점을 남겨서는 안된다”며 “무엇보다 집단 휴진으로 중증질환자들을 죽음으로 몰아가선 안된다”고 집단 휴진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루게릭연맹회 김태현 대표는 “이미 100일 넘게 지속된 의료공백으로 중증, 응급환자들이 골든타임을 놓쳐 죽음으로 내몰렸다”며 “천당과 지옥을 오가며 생사의 갈림길에서 신임하다 지옥 끝자락으로 먼저 간 운명공동체 환우들이 참으로 애통하다”고 안타까워했다.


의사들의 불법적인 집단 휴진에 분노한 김태현 대표는 “소수의 기득권과 그들만의 특권을 유지하기 위해 국가와 국민을 혼란 속에 빠뜨리고 무정부주의를 주장하는 의사 집단을 더 이상 용서해서는 안 되고 엄중한 법의 잣대로 심판해 달라”고 말했다.


한국췌장암 환우회 소속 환자도 기자회견에 참석해 “4기 환자들을 호스피스로 내몰고, 긴급한 시술을 2차 병원으로 미루고, 항암을 연기하고 수술을 미뤘다”며 “교수들의 진료 지연, 예약 취소, 수술 취소도 모자라 동네병원까지 문을 닫겠다고 한다”고 울분을 터트렸다.


이 환자는 “중증질환자들은 오늘 하루의 치료에 향후 병의 경과와 생명이 직결되어 있다”며 “치료의 기회조차 얻지 못해 병을 이겨낼 것이란 신념도 무너져가는 환자들에게 치료 기회를 달라”고 호소했다.


기자회견을 보던 한 환자 보호자는 눈물을 흘리며 “조금 전 잠시 환자를 만나고 나왔는데 제대로 치료받고 있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언제까지 이런 고통을 겪어야 하냐”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사 집단 휴진에 분노한 환자들 “우린 중증질환 사망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