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7-19(금)
 
  • ‘중증 근감소증’ 일반 노인 대비 ‘장기 요양 시설 입소 및 사망 위험’ 약 8배
  • 노년기 감소하는 ‘속근’ 지키기 위해, 근력 운동 필수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오는 8일(토) 밤 9시 45분 EBS ‘귀하신 몸’에서 ‘당신의 노후, 근육에 달렸다’ 편이 방송된다.

 


[현대건강신문] #사례1. 고영애 씨(여, 62)는 하루하루가 버겁다. 식사 준비를 위해 김치통 하나 꺼내는 것조차 자신의 힘으로 해낼 수 없다. 


손아귀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 혼자서는 병뚜껑도 열지 못한다. 급격하게 줄어든 근육으로 인해 일상생활에서 늘 가족들의 도움을 받아야만 하는 상황. 


아직 노년기의 초입인데 벌써부터 혼자 할 수 있는 일이 하나, 둘 사라지니 자존감은 떨어지고 울적해지기만 한다. 이러다 요양병원에서 노후를 보내야 하는 것은 아닐까? 덜컥 찾아오는 두려움에 귀하신 몸에 SOS를 요청했다.


#사례2. 서영미 씨(여, 62)와 최기준 씨(남, 66) 부부 역시 부쩍 예전 같지 않은 몸이 걱정이다. 아픈 것도 모르고 바쁘게 살아온 젊은 시절, 은퇴 후 푹 쉬면 몸이 편할 줄로만 알았는데 오히려 더 기력이 없어질 뿐이다. 


이제야 여유로운 일상을 즐겨보려는데 어째 이곳저곳이 불편해 온다. 퇴직 후 시간은 많아졌는데, 몸이 전과 다르니 그 좋아하던 등산도 엄두를 낼 수가 없다. 환갑이 넘어 어쩔 수 없는 걸까? 여유롭고 건강한 황혼을 맞이하는 방법을 알고 싶다.


#사례3. 근육 감소는 노년기의 일인 줄만 알았는데, 정기선 씨(남, 44)는 몇 개월 전과 확 달라진 몸 상태에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올해 1월, 개흉 수술을 한 이후로 12kg 이상의 체중이 감소하며 많은 양의 근육도 함께 빠져버린 것. 헬스장에서 운동을 해도 금세 지치고, 과거 사용하던 무거운 운동 기구는 쳐다볼 수도 없다. 


아무리 젊은 사람이라고 해도 다양한 이유로 근육이 감소할 수 있다고 하는데, 급격하게 잃어버린 근육을 다시 채워 넣는 방법은 무엇일까?


나의 의지로 내 몸을 움직이는 것, 누군가에게는 당연한 일이 아니다. 중증 근감소증 환자의 경우 일반 노인에 비해 장기 요양 시설에 입소하거나 사망할 위험이 약 8배 이상 높다. 


우리 삶에서 근육의 중요성은 상상 그 이상으로 크다. 나이가 들면서 근육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하지 않는다면 1년에 1%의 근육이 저절로 감소하게 된다. 


필연적으로 발생하는 근육 감소, ‘몸이 예전 같지 않다’는 단순한 증상으로만 넘겨서는 안 된다. 이를 방치해 중증 근감소증으로 이어질 경우 노년기에 큰 위협이 되는 낙상, 섬망, 치매 등을 피할 수 없다. 건강하고 행복한 노년기를 보내기 위해서는 그 무엇보다 근육이 중요하다. 


다양한 원인과 증상을 가진 네 명의 귀하신 몸, 그들에게 주어진 정답은 단 하나 ‘근육’. 어떻게 하면 예전의 건강을 되찾을 수 있을까?


오는 8일(토) 밤 9시 45분 EBS ‘귀하신 몸’에서 ‘당신의 노후, 근육에 달렸다’ 편이 방송된다. 


노년내과 전문의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백지연 교수와 운동 전문가 송영민, 임상 영양사 이서경 등 전문가단이 특급 솔루션을 처방했다. 


‘귀하신 몸’ 제작진은 “근육 합성에 가장 중요한 두 가지, 운동과 식단. 누구나 알고 있는 상식이지만 기본을 어떻게 지키느냐에 따라 내 몸이 달라진다”며 “집에서도 쉽고 간단하게 내 근육을 지킬 수 있는 1% 근력 운동법, 집 앞 공원에서 헬스장 효과를 내는 ‘공스장 100% 활용법’ 오직 귀하신 몸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근육 완전 정복 운동법과 누구도 알려주지 않은 ‘총 열량 확보’와 ‘탄수화물 섭취’의 중요성을 기본으로 한 끼 식단을 완벽하게 구성하는 특별한 영양 수업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EBS ‘귀하신 몸’...낙상·섬망·치매 유발 ‘중증 근감소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