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 [인터뷰] 김성주 암환자권익협의회 대표
  • “첫 진단 받은 암환자나, 항암치료 중인 암 환자 모두 힘든 상황”
  • “2020년 의사 파업 재연돼, 의료 공백 대책 없어 어의 없다”
  • “의사 집단행동 피해신고지원센터, 실질적 도움 안돼”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지난 28일 서울 한 대학병원 암센터에 진료를 위해 기다리고 있는 암 환자와 보호자들.

 

“정부, 병원서 치료하는 암 환자 치료 대책 내놔야”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00지역에 있는 환자가 간과 뼈에 암이 전이된 상태에서 항암치료 중인데, 전공의 사직 이후 대학병원에서 항암을 못하고 있다”


의대 증원에 반발해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내고 병원을 떠난지 일주일을 넘기며 암환자들이 극도의 불안감에 휩싸여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항암 치료를 제 때 받아야 생명을 연장할 수 있는 암환자들은 치료 일정이 미뤄지며 불안하고 답답한 마음이지만 하소연 할 곳도 찾지 못하고 있었다.


김성주 한국암환자권익협의회(이하 암환자권익협의회) 대표는 <현대건강신문>과 전화 인터뷰에서 전공의 사직 이후 암환자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인물사진-중-수정 copy.jpg
김성주 한국암환자권익협의회 대표

김 대표는 “암 환자들은 계획에 따라 항암치료를 진행하는데, 이번 사태 이후 항암치료 일정이 미뤄지고 있다”며 “일부 병원에서 (항암치료) 연기를 통보하면서 다음 치료 일정을 말해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지난 주 경기도 ㄱ대학병원에서 폐암 환자 아들이라고 SNS에서 올린 글이 파장이 커지면서 암환자를 치료하는 병원에서도 암환자 치료 연기 소식이 외부로 알려지는 것에 대해 부담스러워하고 있다.


ㄱ대학병원 관계자는 “(전공의 사직 사태) 이전에도 암환자 치료 일정이 연기되면 교수가 환자에게 연락을 하는 등 소통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성주 대표는 2020년 의사 파업과 비슷한 상황이 2024년 또 다시 재현되고 있는데, 정부에서 너무 안일하게 대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표는 “2020년 전공의들이 파업할 때 우리(환자단체)들은 두 번 다시 암 환자 등 중증환자를 두고 의료인들이 의료 현장을 떠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며 “이후 의정협 기구가 발족되고 다시는 이런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했는데 (정부는) 4년 동안 뭘 한 건지 모르겠다”고 답답해했다.


그는 현재 정부가 내놓은 피해 대책의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했다. 정부는 전공의들의 사직서를 제출하고 병원을 떠난 뒤 수술 등 치료가 연기되자 ‘의사 집단행동 피해신고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를 신설해 피해접수를 받고 있다.


중앙사고대책수습본부는 28일 오후 6시 기준으로 지원센터에 접수된 누적 접수는 304건으로, 수술 지연이 228건으로 가장 많았고 △진료 취소 31건 △입원 지연 14건 순이었다.  


김 대표는 “(지원센터보다) 차라리 심리 상담을 하는 게 낫다”며 “법률 서비스를 해주겠다고 하는데, 대한의사협회와 소송을 하라는 것인지, 환자들이 어떻게 싸우냐”고 말했다.


이어 “4년 가까이 정부와 의사단체가 논의했으면, 적어도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마련해 환자들이 안전하게 진료받을 수 있도록 해야 했다”며 “암 환자 등 중증환자를 치료하기 위한 인력 자원 분배와 환자 배분 대책을 세우고 이를 실행하는 로드맵을 내놔야 환자들을 안심시킬 수 있다”고 제안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공의 사직 후 의료대란, 전이암 환자 항암 치료 못받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