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 2024년 식약처 주요 정책 추진계획 “식의약 안심이 일상이 되는 세상”
  • 협력에 기반한 마약류 불법유통 차단, 중독자 재활지원 확대
본문_기본_사진 copy.gif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오유경 처장은 19일(월) 오송 식약처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식의약 안심이 일상이 되는 세상”을 비전으로 하는 ‘2024년 식약처 주요 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현대건강신문]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 오유경 처장은 19일(월) 오송 식약처 청사에서 브리핑을 통해 “식의약 안심이 일상이 되는 세상”을 비전으로 하는 ‘2024년 식약처 주요 정책 추진계획’을 발표했다.


식약처는 작년 8월에 마련한 국민 참여형 식약처 미래 비전의 가치와 방향을 반영해 올해 업무계획을 수립했다.


‘2024년 주요 정책 추진계획’의 핵심 내용으로는 먼저 수입식품 전자심사(SAFE-24)의 적용 대상을 모든 수입식품까지 확대, 사람이 하던 서류 검사를 디지털로 자동 심사하여 통관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을 크게 절감한다. 전자심사로 바꿀 경우, 수입신고 처리시간이 평균 1일에서 5분 이내로 단축된다. 이를 통해 소비자는 더 신선한 제품을 구매할 수 있게 된다.


또한,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NIMS)*에 관계부처 마약류 오남용 정보를 연계하여 마약류 불법유통‧오남용을 효과적으로 차단하는 동시에, 현재 전국에 3개소가 설치되어 있는 중독재활센터를 전국에 확대하고 24시간 중독자 상담센터를 본격 운영하여 재활 지원을 강화한다. 


과학에 기반한 식의약 규제혁신을 위해 올해 본격 시행되는 ‘식의약규제과학혁신법’의 구체적 실행 절차를 마련하고, 민생현장에서 요구하는 과제를 발굴‧개선하는 규제혁신 3.0을 추진한다.


한편, 아‧태 식품규제기관장 협의체(APFRAS), 국제 인공지능 의료제품 규제 심포지엄(AIRIS) 등 활발한 규제외교를 통해 규제가 식의약 산업의 경쟁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규제혁신 추진으로 식의약 산업은 활성화되고 국민의 제품 선택권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식약처, 수입식품 서류 심사 디지털 전환...비용 절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