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 중수본, 의사 집단행동 대비 비상진료대책 발표
  • “응급의료 정보시스템 활용, 의료 접근성 최대한 보장”
  • “공중보건의·군의관, 주요 의료기관에 지원할 수 있도록”
  • 응급의학과 비대위 “전문의-전공의 없는데 24시간 어떻게 운영하나”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박민수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19일 열린 브리핑에서 “정부는 이 시간부로 전국 221개 전체 수련병원의 전공의를 대상으로 진료유지명령을 발령한다”며 “오늘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며, 현황이 파악되는 대로 신속하고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밝혔다. 사진은 13일 열린 브리핑에서 박민수 차관이 필수의료 패키지 관련 설명을 하는 모습. (사진제공=보건복지부)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전공의들의 사직이 잇따르자 정부는 의사들의 집단행동 대비해 ‘응급의료체계 24시간 유지’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응급의료체계를 맡고 있는 전공의들이 사직서를 제출하면서 정부의 대책이 현장에서 효력을 발휘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응급의료체계 유지 만전 △전공의 근무 대형병원 진료 공백 최소화 △응급의료 정보시스템을 활용해 환자 불편 최소화 △모든 종별 의료기관에서 대상 환자 제한 없이 비대면진료 허용 △장기화 경우 공중보건의·군의관 지원 등을 포함하는 대책을 발표했다.


정통령 중수본 중앙비상진료대책상황실장은 19일 브리핑에서 “전국 응급의료기관과 공공병원 등의 비상진료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며 “지자체와 관계부처도 각자 사전에 수립한 비상진료대책에 따라 소관 공공병원의 비상진료 상황을 관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응급의료 전문의로 구성된 대한응급의학의사회(이하 응급의학의사회)와 응급의학과 비상대책위원회는 의료 인력이 응급센터에서 이탈하는 상황에서 정부의 24시간 유지 발표는 있을 수 없고 ‘응급의료체계 비상시국’이라고 밝혔다.


이형민 응급의학의사회 회장은 17일 특별 기고문을 통해 “필수의료를 살리겠다는 정부의 말에 의사들은 일말의 기대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라며 “필수의료 패키지라는 어이 없는 정책에 이르러서는 더 이상의 미래가 보이지 않는다”고 정부의 필수의료 개선 정책에 낙제점을 줬다.


이 회장은 “정부는 응급의료를 운영할 수 없고 능력도 없다”며 “인턴들이 나간 응급의료현장은 진료기능이 떨어지고 전문의와 전공의 이탈과 함께 전국적인 응급의료 재난사태가 예견되고 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정부 “전공의 등 의사 집단행동 기간 중 응급실 24시간 운영 유지”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