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 ‘유전성 암 환자와 가족, 의료진의 공유의사결정을 위한 심포지엄’ 개최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현대건강신문] 국립암센터(원장 서홍관) 암생존자헬스케어연구단(단장 장윤정)이 지난 16일 서울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유전성 암 환자와 가족, 의료진의 공유의사결정을 위한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유튜브 라이브 영상을 통해 동시 송출되어 유전성 암에 관심 있는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최근 유전성 암에 대한 검사가 증가하면서 진단을 받는 환자가 증가하고 있고, 환자뿐만 아니라 가족의 건강관리까지 중요한 문제로 떠오르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미충족 헬스케어 니즈에 대비할 유전성 암환자 및 가족 코호트구축과 그에 맞는 기술 개발에 관련된 연구가 필요한 상황에서 개최되어 의미를 더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 분당서울대병원 서수현 교수, 한양대구리병원 박종은 교수, 삼성서울병원 장미애 교수, 신촌세브란스병원 원동주 교수, 이대목동병원 허정원 교수, 국립암센터 최윤정 교수, 헬스브리즈 정희두 대표가 연자로 초청되어 강연을 진행했다.


장윤정 국립암센터 암생존자헬스케어연구단장은 “이번 심포지엄에서 진행된 유전성 암의 미충족 수요(Unmet needs)에 대한 의료진들의 생생한 유전상담 경험과 기술개발에 대한 강연을 통해 유전성 암환자 및 가족, 의료진과의 공유의사결정을 위한 가이드라인 확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언맷니즈(Unmet needs)란 환자들의 치료제나 치료법이 없어 충족되지 않은 욕구를 의미한다.




국내 담도암 환자 10명 중 7명, 5년 내 사망

세계 담도암의 날...임핀지 치료 결과 그래픽 공개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지난 15일 ‘세계 담도암의 날’을 맞아 담도암 질환 정보 및 임핀지(성분명 더발루맙)의 치료 혜택을 담은 그래픽을 공개했다.


매년 2월 셋째 주 목요일은 글로벌 담관암종 연합(Global Cholangiocarcinoma Alliance, GCA)이 담도암에 대한 인식을 증진하기 위해 지정한 ‘세계 담도암의 날’이다. 담도암은 지방의 소화를 돕는 담즙이 간에서 십이지장으로 이동하는 통로인 담관과 담즙을 일시적으로 보관하는 담낭에 발생하는 암을 통칭한다.


이번에 공개된 그래픽에는 국내 담도암의 현황과 담도암 치료제인 면역항암제 임핀지의 주요 치료 혜택을 한 장에 담았다. 담도암의 예후는 좋지 않은 상황으로 2008년부터 2012년까지 5개 대륙에서 담도암으로 진단된 환자들의 사망률을 살펴본 자료에 따르면 10만 명당 11.64명으로 한국이 전 세계 1위로 나타났으며, 2021년 기준 국내 담도암 환자의 5년 상대 생존율은 28.9%로 환자 10명 중 7명은 사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담도암은 암이 상당히 진행되기 전에는 임상 증상이 없어 진단 시 이미 주변 기관으로 전이된 후 발견되는 경우가 많다. 


원격 전이된 담도암은 생존율이 3.2%로 주요 암종 중 가장 낮은 생존율을 보이는 췌장암 만큼이나 낮게 확인되고 있다. 수술이 불가능한 환자는 항암화학요법을 고려해야 하지만 지난 10년 이상 담도암 표준치료인 젬시타빈과 시스플라틴을 병용하는 항암화학요법 외의 치료 옵션이 제한적이었다.


양미선 한국아스트라제네카 항암제사업부 전무는 “세계 담도암의 날을 맞아 담도암에 대해 보다 정확한 정보를 전달해 드리고자 그래픽을 제작했다”며 “12년 만에 담도암의 새로운 희망으로 등장한 임핀지는 국내 의료진이 주도한 임상이 토대가 됐다는 점에서 국내 의료기술의 발전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일산차병원-상경원 인터메드 병원

통합 암 치료 공동 연구 및 진료협력 협약

통합 암 치료 연구 및 교육, 치료 효과 분석 등 협력



본문_기본_사진3 copy.jpg

차 의과학대학교 일산차병원(원장 송재만 사진 왼쪽)은 암 통합 치료 전문 병원인 상경원 인터메드 병원(원장 김승조 사진 오른쪽)과 통합 암 치료 공동 연구 및 진료 협력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두 기관은 △통합 암 치료 공동 연구 수행 및 최신 지견 공유 △통합 암 치료 효과 분석 및 치료법 연구 △암 치료 교육 및 교류 프로그램 개최 △병원 간 환자 의뢰 및 회송 체계 구축 △의료 및 경영 자문 등에서 협력하기로 했다.


통합 암 치료는 표준 암 치료에 보완의학 등을 접목한 치료법이다. 일산차병원 암통합진료센터는 수술·항암·방사선과 같은 표준 암 치료 방식에 기능의학·보완의학·한방진료를 더해 진단부터 치료 후까지 암 환자를 단계별로 케어하며 통합 암 치료를 선도하고 있다.


일산차병원 송재만 원장은 "일산차병원 암통합진료센터는 암 환자의 삶의 질을 높여오고 있다”며 “국내 통합 암 치료 분야를 정립한 김승조 원장의 상경원 인터메드 병원과 협력하게 돼 더 나은 치료 서비스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상경원 인터메드 병원 김승조 원장은 “국내에서 통합 암 치료를 처음 시작한 차병원과 협력해 시너지 효과를 내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국립암센터, ‘유전성 암’에 대한 궁금증 해소 외(外)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