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 식약처, 당류가공품 판매 온라인 게시물의 부당광고 행위 점검 결과
  •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 유도 광고, 거짓‧과장 광고 등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피로회복', '항산화', '혈당조절' 등 기능성이 있다고 광고해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식하게 만드는 광고를 해온 당류가공품이 대거 적발됐다. 특히, 일반 식품인 당류가공품을 '먹는 링거' 등의 표현으로 의약품으로 오인하게 할 수 있는 광고도 있었다.


세로확장_사진.gif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오유경)는 온라인 상에서 많이 판매되고 있는 정제‧캡슐 형태의 당류가공품 판매 게시물 280건에 대해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시키는 광고 등 부당광고 여부를 집중 점검한 결과,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138건을 적발하여 해당 플랫폼사에 게시물 접속 차단과 관할 지방자치단체에 행정처분을 요청했다.


당류가공품은 설탕류, 포도당, 과당류, 엿류, 당시럽류, 올리고당류, 벌꿀류 등을 주원료로 하여 가공한 것을 말한다.


최근 온라인에서 정제 또는 캡슐 형태의 당류가공품을 먹는 링거액, 비타민, 피로회복제 포도당 에너지 가루 등 건강기능식품처럼 부당광고하는 사례가 잇따라 적발되고 있다. 


이에 식약처가 올해 1월 점검을 실시한 결과, 적발 유형은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혼동 유도 광고가 55건(39.9%)으로 가장 많았고, ▲거짓·과장 광고 40건,(29.0%) ▲질병 예방·치료에 대한 효능·효과가 있는 것으로 오인‧혼동 유도 광고 21건(15.2%) ▲소비자를 기만하는 광고 13건(9.4%) ▲일반식품을 의약품으로 오인·혼동 유도 광고 9건(6.5%)이다.


적발된 사례로는 피로회복, 항산화, 혈당조절 등 기능성이 있다고 광고해 건강기능식품으로 인식하게 만드는 광고나, '혈관을 탄력 있고 부드럽게', '저하된 생체기능 회복' 등 신체조직의 기능·작용·효과·효능에 관하여 표현한 거짓‧과장 광고 등이다. 


특히, '암', '당뇨병' 등으로 광고해 질병의 예방‧치료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인식할 우려가 있는 광고나 ‘링거’ 등 의약품으로 오인‧혼동하게 만드는 광고도 있었다.


식약처는 "이번 점검 결과 일반식품을 건강기능식품으로 오인하게 만드는 부당광고가 다수 적발되었다"며 "소비자에게 온라인상에서 식약처로부터 기능성을 인정받은 ‘건강기능식품’ 제품을 구매하고자 하는 경우 제품에 표시된 ‘건강기능식품 인증마크’를 확인하고 구매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먹는 링거'?...당류가공품 건기식처럼 부당광고 138건 적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