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4-20(토)
 
  • ‘사회적 약자’와 함께 해 온 외과의사 정운용 출마 선언
  • ‘의대 증원’ 주장 서울대의대 김윤 교수 “정운용 후보 지지한다”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이날 정운용 외과의사 지지 소신을 밝힌 의사는 김윤 교수를 비롯해 △고경심 살림의원 산부인과 원장 △조홍준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정일용 경기도의료원장 △임정균 부산의료원 전공의 △하정은 부천시민의원 의사 등이다.

 

본문_기본_사진2 copy.jpg
노숙자, 파업 노동자 등 약자들과 함께 해 온 정운용 외과의사가 11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대한의사협회 회장 출마 선언을 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의사의 노동시간과 강도를 줄여서 의사들의 삶의 질도 개선하고 국민들의 건강도 더 안전하게 보장하기 위해서 의사가 더 필요하다” (외과의사 정운용)


노숙자, 파업 노동자 등 약자들과 함께 해 온 정운용 외과의사가 11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회관에서 대한의사협회 회장 출마 선언을 했다.


정 후보자는 “지금 의료체계는 지속 가능성이 낮고 일대 개혁이 불가피하다”며 “폭넓은 토론과 논쟁, 실천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의대 증원’을 주장하며 정 후보지지 선언을 위해 자리에 함께 한 서울대의대 의료관리학과 김윤 교수는 “의료체계 붕괴 위기로 대학병원조차도 의사 구하기 힘든 상황이 지속되면 우리나라가 위기에 직면할 수 있다”며 “정 후보의 ‘병상 과잉’과 ‘의사 부족’ 인식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이날 지지 의사를 밝힌 의사는 김윤 교수를 비롯해 △고경심  살림의원 산부인과 원장 △조홍준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정일용 경기도의료원장 △임정균 부산의료원 전공의 △하정은 부천시민의원 의사 등이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의사 더 필요” 소신 밝힌 정운용, 의협 회장 후보자 출마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