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2(목)
 
  • 기상청, 강원도에 한파경보, 경기·충북·경북·서울에 한파주의보 발령
  • 내일 아침 영하 12도까지 떨어져, 심근경색·뇌졸중 주의해야
  • 대표적 한랭질환 ‘저체온증’ 예방 위해 체온 유지 신경써야
본문_기본_사진3 copy.jpg
폭설이 내린 21일 서울 광진구청 관계자들이 제설작업을 하고 있다. 기상청은 폭설 뒤 강추위가 이어질 것이라고 밝혀, 저체온증 등 한랭질환에 대비해 체온 유지에 신경써야 한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서울 경기 강원 등에 폭설이 내린 뒤 한파 특보가 발령돼, 노약자·만성질환자 등은 건강에 신경써야 한다.


최근 급격한 한파로 인해 한랭질환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겨울철 야외에서 작업하는 근로자나 면역력이 떨어진 경우에는 한랭질환에 노출될 가능성이 크다. 


또한 △어린이 △노인 △심뇌혈관 질환 △당뇨 △고혈압 등 만성질환자, 노숙인의 경우에는 한랭질환에 더욱 취약하여 조심해야 한다.


오늘처럼 한파가 몰아치면 저체온증 등 한랭질환이 발생한 위험이 높아진다. 


질병관리청의 자료에 따르면 2021년 2월부터 2022년 2월까지 한랭질환 응급실 감시체계로 신고된 한랭질환자는 추정 사망자 9명 등 모두 300명으로, 직전 절기 보다 사망자는 27% 늘었다.


또한 이중 65세 이상 고령층 환자는 47%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질환별로는 저체온증이 전체 환자의 77.7%로 가장 많아, 한파에는 무엇보다 체온 유지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저체온증은 한랭질환의 대표적 증상이다. 저체온증은 심부체온이 35도 미만으로 떨어지면서 발생하는데 초기에는 심한 오한이 발생하고 점차 맥박과 호흡이 느려지며 심하면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저체온증은 일반인은 물론 만성질환자나 노약자에게는 더 위험하다. 만성질환자는 혈관수축과 혈액순환에 문제가 있어 체온을 유지하는 기능이 일반인에 비해 떨어지고, 노인은 체지방이 상대적으로 적고 대사율이 떨어져 체온 유지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한랭질환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가까운 건물로 들어가 추운 환경에서 벗어나는 것이 중요하다. 젖은 의류를 입고 있다면 제거하고, 체온을 높이기 위해 담요나 이불로 몸을 감싸고 따뜻한 물을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동상이 의심된다면 동상 부위를 따뜻한 물로 20분 정도 담가 체온을 올려야 한다. 다면 동상 부위에 핫팩이나 불 등 직접적인 열을 가한다면 손상이 심해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피부가 괴사되거나 의식이 혼미하다면 빠른 시간 내로 119에 신고하거나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

본문_기본_사진4 copy.jpg
만성질환자나 노약자는 체온 유지 능력이 떨어져 저체온증에 걸릴 확률이 높고 기온 변화로 혈압이 상승해 △부정맥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 위험도 증가하기 때문이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박정범 원장은 “겨울철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외출 전에는 날씨를 확인하고 그에 적절한 옷을 입어야 한다”며 “얇은 옷을 여러 겹으로 껴입거나 장갑, 목도리, 모자, 마스크를 착용해 보온에 신경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갑작스러운 한파로 심뇌혈관 질환이 발생할 위험도 높아졌다.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면서 혈압 변화로 인해 고혈압, 고지혈증 환자들의 건강이 위협받고 있다.  


만성질환자나 노약자는 체온 유지 능력이 떨어져 저체온증에 걸릴 확률이 높고 기온 변화로 혈압이 상승해 △부정맥 △심근경색 △뇌졸중 등 심뇌혈관 질환 위험도 증가하기 때문이다.


급성 심근경색은 한파로 인한 위험이 높은 질환이다. 심근경색은 심장에 피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갑자기 막히는 질환으로, 혈액 공급을 받지 못한 심장근육이 괴사하게 된다. 갑자기 기온이 떨어지면 체온 유지를 위해 혈관이 수축하고 심장이 평소보다 빠르게 뛰면서 혈압도 상승하게 되는데, 


이러한 변화가 심장혈관 내 죽상경화반 파열을 일으켜 급성 심근경색이 발생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뇌혈관 혈압이 1,520mmHg까지 상승해도 혈관이 터지는 경우는 드물지만, 고혈압 환자는 혈관이 약해져 정상혈압보다 4~5배 가량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양지병원 순환기내과 최규영 전문의는 “심혈관계 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가 찬 공기에 노출되면 혈관 수축과 교감신경계가 활성화되어 혈압 상승, 심장과 혈관 부담이 증가해 심뇌혈관계 질환 위험이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최 전문의는 “겨울에는 추위로 인해 물을 잘 안 마시게 되는데 이 경우 혈액 점성이 높아져 심뇌혈관 질환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어서 적절한 수분 섭취가 필요하며 규칙적인 유산소 운동은 원활한 혈액순환에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폭설 끝나고 강추위 온다...한파주의보 발령 ‘건강 유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