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 윤석열 정부 돌봄 민영화 정책 규탄 기자회견
  • 생활지원사 등 돌봄노동자 “돌봄 국가 책임 강화 필요”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돌봄 민명화 정책 규탄 및 국가책임 강화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생활보호사는 돌봄 민영화를 추진하겠다는 윤석열 정부 정책을 우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지금도 노인 돌봄이 대다수 민간복지관이나 재가요양기관에 맡겨져 있는데, 민간 주도로 노인돌봄을 하면 어르신에게 죽음과 같다”


28일 국회 소통관에서 열린 ‘윤석열 정부 돌봄 민명화 정책 규탄 및 국가책임 강화 촉구’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생활보호사는 돌봄 민영화를 추진하겠다는 윤석열 정부 정책을 우려하며 이같이 말했다.


이 생활보호사는 “민간 중심의 운영 방식은 코로나19 시기의 대안이 되지 못했을 뿐 아니라, 돌봄노동자와 돌봄이용자 모두에게 어려움을 안겨줬다”며 “돌봄의 국가책임 강화가 시대적 흐름임에도 불구하고, 윤석열 정부는 돌봄 영역에도 시장 경쟁 논리를 도입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기자회견에 동참한 강훈식 간사 등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돌봄 민영화를 추진하겠다는 윤석열 정부를 규탄한다”며 돌봄에 대한 국가책임을 강화할 것을 요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공공연대노동조합과 강훈식, 강선우, 서영석, 최종윤, 최혜영 의원이 참석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민간 주도 노인돌봄, 어르신에게 죽음과 같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