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 삼시세끼 밥 대신 식욕억제제 먹었나
  • 1일 권장량 10배 가까운 25알 매일 복용한 셈
  • 환자 1인당 평균 761정 처방한 의료기관도 있어
  • 한정애 의원 “과다 처방 심각한 수준”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체중조절 약에는 △식욕억제제 △지방분해효소 억제제 △글루카곤양펩티드(GLP-1) 수용체 촉진제가 있다. ‘식욕억제제’는 뇌에 작용해 덜 배고프고 포만감을 높여준다. ‘지방분해효소 억제제’는 음식물로 섭취한 지방이 장에서 흡수되는 것을 억제한다. ‘글루카곤양펩티드’는 소장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포만감을 유발해 음식 섭취를 줄이는 작용을 한다. 약제별로 효과와 부작용, 금기 사항이 다르기 때문에 전문의의 도움을 받아 자신에 맞는 약물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료=일산백병원)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마약류로 관리되는 식욕억제제의 과다한 처방이 심각한 수준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도비만인 사람은 비만 치료 약물 도움을 받기도 한다. 비만 치료를 위한 체중조절 약에는 △식욕억제제 △지방분해효소 억제제 △글루카곤양펩티드 수용체 촉진제가 있다.


‘식욕억제제’는 뇌에 작용해 덜 배고프고 포만감을 높여주지만 부작용도 적지 않다.


대표적 부작용은 △입마름 △메스꺼움 △구토 △현기증 △변비 △두통 △불면증 △설사 △자살 위험성 등이 있다.


식욕억제제 포장에 표기돼 있는 안전 관련 주의사항은 △혈압과 심박수 증가로 인한 심혈관 위험 △선천성 기형 등이 있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한정애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받은 ‘마약류 식욕억제제 처방 현황’에 따르면 2021년 동안 처방된 마약류 식욕억제제가 무려 2억4,495만 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에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환자 수는 128만 명이었다. 평균적으로 환자 1명이 191알의 마약성 식욕억제제를 복용한 셈이다.


2020년과 비교했을 때, △전체 환자 수 △처방 건수 △처방량은 모두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환자 1인당 평균 처방 건수와 처방 1건당 평균 처방량을 산출하여 비교해보면, 병원에 가는 횟수는 줄었지만 한 번에 처방받는 식욕억제제의 양은 늘었다.


의료기관 종별로 구분해보면, 환자 1인당 평균 처방량은 의원이 196정으로 △종합병원 93정 △병원 102정의 2배에 달했다. 반면 종합병원과 병원은 2020년에 비해 환자 1인당 평균 처방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환자의 경우, 2021년 한 해 동안 무려 9,072정을 처방받은 것으로 집계되었다. 해당 환자는 단 1개의 의료기관에서 18번의 처방을 통해 9천여 알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았다. 


1회의 처방마다 504알의 식욕억제제를 받은 셈이고, 1년 동안 매일 25알을 복용해야 하는 양이다. 그다음으로 많이 처방받은 환자 역시 하루에 22알을 복용해야 할 정도로 과다하게 많은 양의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은 양의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처방한 의료기관은 2021년 한 해 동안 환자 3만3천여 명에게 무려 1,170만3,639정을 처방한 것으로 집계되었다. 


해당 의료기관은 매일 평균 3만2천여 정의 식욕억제제를 처방한 셈이다. 환자 1인당 평균 처방량이 가장 많았던 의료기관은 1명에게 761정을 처방했고, 처방 1건당 평균 처방량이 가장 많았던 의료기관은 한 번 처방할 때마다 157정의 식욕억제제를 처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 안전 사용 기준’에 따르면, 마약류 식욕억제제는 4주 이내의 단기처방이 기본이며 1일 권장 투여량은 1~3정이다. 의사의 판단에 따라 추가 처방이 가능하지만, 부작용 위험을 고려하여 총 처방 기간은 3개월을 넘기지 않도록 하고 있다는 점에 마약류 식욕억제제의 과다한 처방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한정애 의원은 “마약류 식욕억제제의 과다 처방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꾸준히 지적되어왔지만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보유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제대로 관리하고 있는 게 맞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또한, 한 의원은 “마약류 식욕억제제 오남용은 중증 심질환 등 부작용의 위험도 크지만, 최근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불법 유통한 10대 청소년이 대거 기소된 것처럼 마약 중독과 불법유통으로도 이어지기 때문에 당국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병원, 종합병원에 비해 환자 1인당 평균 처방량이 2배에 달하는 의원급부터 세심히 살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1년 동안 1명이 식욕억제제 9천여정 처방받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