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 환경운동연합 기후정의행동의 날, 전국 동시다발행동 진행
  • “폭우 등 기후재난 피해, 서민들 가장 먼저 입어”
  • “기후비상 사태로 정부 재생에너지 확대해야”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지난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기후정의행동의 날’ 기자회견에서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은 이렇게 말하며 “지구온난화에서 기후변화로, 기후변화가 기후위기로 바뀌는 데는 30년도 채 걸리지 않았다”며 “정부가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고 기업이 이를 이행하여 기후위기를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환경운동연합)

 

본문_기본_사진 2copy.jpg
지난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기후정의행동의 날’ 기자회견.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8월 초 발생한 폭우 등 최근 발생한 기후재난의 피해는 서민들이 가장 먼저 입는다”


지난 7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기후정의행동의 날’ 기자회견에서 김춘이 환경운동연합 사무총장은 이렇게 말하며 “지구온난화에서 기후변화로, 기후변화가 기후위기로 바뀌는 데는 30년도 채 걸리지 않았다”며 “정부가 제대로 된 정책을 만들고 기업이 이를 이행하여 기후위기를 극복해나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지언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기후국 활동가는 “현재 눈에 보이지 않는 대기 중의 이산화탄소 농도가 420ppm 정도로 매우 비정상적으로 높아 우리가 최근 경험하고 있는 기후재난은 그냥 일어나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지구 가열화 때문에 더 강하고 빠르게 나타나는 것”이라며 “온실가스를 매년 8%씩 줄여나가야 하는 기후위기 비상사태임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 강릉과 삼척에는 4기의 신규석탄발전소가 건설되고 있다”며 신규 석탄발전소 사업을 비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석탄발전소 건설 사업을 중단하고 에너지 전환을 할 수 있도록 ‘탈석탄법’을 제정해야 한다”며 현재 진행 중인 탈석탄법 국회 국민동의청원 참여를 당부했다.


이민호 서울환경연합 기후에너지팀 활동가는 “최근 발생한 폭우, 태풍, 산불 등 자연재해의 원인은 기후위기이다. 반면, 현재 윤석열 정부 에너지 정책은 원전 건설만을 강조하고 있다”며 “현재 정말 필요한 것은 재생가능에너지임에도 불구하고 법과 제도, 그리고 정부가 심은 잘못된 인식 때문에 재생에너지 확대 속도는 제자리걸음”이라고 지적했다.


7일 열린 기후정의행동의 날 행사에 15개 환경운동연합 지역조직이 참여해 △태양과 바람의 나라로 △석탄과 원전을 문닫고 재생에너지로 △탈석탄법 제정하라 △생태보호구역 늘리고, 강은 흐르게 △플라스틱 줄이고, 자원순환 사회로 등을 주장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환경단체 “8월 서울 폭우도 기후재난, 이대로 살 수 없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