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 농촌진흥청 ‘농식품 소비트렌드 발표대회’ 개최
  • 코로나19 첫 해 2020년 외식 줄고 신선식품 소비 늘어
  • 2021년 신선식품 소비 줄고 외식 소비 다시 증가세
본문_기본_사진 copy.jpg
코로나19 발생 첫해인 2020년에는 집에서 조 7,960억 원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전년 대비 외식 소비가 줄고 신선식품 소비가 늘었다. 이듬해인 2021년에는 신선식품 소비가 줄어든 반면, 감소세를 보이던 외식 소비는 다시 증가 추세로 돌아섰다. (사진=픽사베이)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코로나19 대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사회문화적으로 큰 영향을 끼쳤다. 특히, 지난 2년간 온라인 시장의 성장, 건강한 먹거리 수요 증가 등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식생활에도 큰 변화를 가져왔다. 


농촌진흥청은 최근 ‘농식품 소비트렌드 발표대회’ 일환으로 전국 2,254가구 소비자패널을 대상으로 2010년부터 2021년까지 12년간 작성한 소비자 가계부를 조사해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발표에서는 코로나19 발생 첫 해인 2020년과 2021년 2년간의 농식품 소비 경향을 집중적으로 소개했다. 


먼저, 코로나19 발생 첫해인 2020년에는 집에서 조 7,960억 원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전년 대비 외식 소비가 줄고 신선식품 소비가 늘었다. 이듬해인 2021년에는 신선식품 소비가 줄어든 반면, 감소세를 보이던 외식 소비는 다시 증가 추세로 돌아섰다. 


신선식품 소비액은 △2019년 34조 9,740억 원에서 △2020년 39조 560억원 △2021년 38조 9,150억 원으로 늘어났다. 또, 외식 소비액 △2019년 73조 4,230억 원에서 △2020년 69조 1,910억 원으로 줄어들었으나 2021년에는 72조 5,460억 원으로 다시 증가했다.


가공식품 소비액은 △2019년 39조 7,960억 원에서 △2020년에는 45조 5,010억 원 △2021년  47조 1,010억 원으로 전년 대비 꾸준히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 일상 회복 단계에서도 소비가 증가했다.


특히 20~30대인 MZ세대는 농식품 관련 지출의 50%를 외식비로 사용했고, 15%를 신선식품 구입비로 지출했다. 반면, 기성세대는 약 35%를 외식비, 신선식품 구입에 약 32%를 지출했다.


농림축산식품부  윤종철 차장은 “소비자의 61%는 유튜브를 통해 요리 조리법 정보를 얻고 있다고 답했다. 소비자의 35%는 인플루언서의 영향을 받아 농식품을 구매해본 경험이 있다고 응답해 유튜브를 활용한 판촉 전략 수립이 필요함을 시사했다”고 밝혔다.


또한, 농식품을 구매할 때 중요시하는 요인을 ‘건강’이라고 응답한 비율은 2020년 29.1%에서 2022년 51.5%로 높아졌다. 코로나19를 겪으며 건강한 먹거리에 대한 관심도가 급격히 높아진 것을 알 수 있었다. 


한편, 과거 1인당 신선식품 구매액은 1인 가구가 다인 가구보다 적었으나 2020~2021년에는 다인 가구의 구매액과 비슷한 수준으로 증가했다. 코로나19를 계기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고품질 신선식품을 선호하는 1인 가구가 많아졌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요일별로 농식품 구매 유형을 분석한 결과, 주중에는 신선식품을 구매하는 비중이 가공식품보다 높았으며, 주말에는 가공식품을 구매하는 비중이 신선식품보다 높았다. 


간편식 시장은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다 2020년에 전년 대비 큰 성장세를 보였다. 이후 2021년에는 소폭만 증가했는데 이는 2021년 2학기 전면등교 방침에 따른 영향으로 판단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간편식 가운데 ‘냉동식품’을 선호하는 비율이 38%로 가장 높았다. 2021년에는 자녀들의 등교가 재개되면서 만두류 등 반찬류 간편식은 줄고 즉석 국·탕·찌개, 즉석면류 등 원밀형 간편식은 지속해서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프라이어 보유 여부 조사 결과, 소비자패널의 80%가 보유하고 있었다. 특히 코로나19가 시작된 2020년에 구매가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프라이어를 보유한 가구는 튀김류, 완자류, 만두를 구매하는 금액과 횟수가 보유하지 않은 가구보다 높았다. 


코로나19가 한창이었던 2020년부터 2년 동안 신선식품과 가공식품 모두 온라인 구매 비중은 2배 이상 증가했다. 


조재호 농촌진흥청장은 “코로나19로 식생활 변화 속도가 더욱 빨라짐에 따라 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소비자 장바구니를 잘 살펴보고, 소비자들이 무엇을 원하는지를 정확히 알아야 한다”며 “농촌진흥청은 지난 12년간 축적된 자료를 바탕으로 우리나라 농식품 소비 경향을 살펴보고, 이를 통해 우리 농식품 산업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고 제시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로 가공식품 소비 급증...MZ세대 소비 절반은 ‘외식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