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2-02(금)
 
백경란3_가로.gif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7월 말 현재 겪고 있는 재유행을 포함해 지난 6차례 코로나 유행은 매번 상황이나 여건이 달랐다”며 “코로나19는 국민들의 일상과 생업에 너무나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고, 위험 상황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를 바탕으로 효과적이고 근거 있는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방역당국의 역할”이라고 밝혔다.

 

 

질병청 ‘과학방역’ 논란 일자 코로나19 전문가 초청 설명회 열어

 

정재훈 가천대 교수 “자가격리자 생계지원 등에 대한 전향적 접근 있어야”


 

김남중 서울대병원 교수 “백신·치료제 고려한 결정, 과학방역대책”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코로나19 재유행이 본격화되고 있다. 정부는 지난 정부의 방역대책을 비난하며 과학방역을 하겠다고 큰 소리 쳤으나 결국 ‘일상생활 속 개인적 거리두기’ 즉 모든 책임을 개인에게 떠넘기며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질병관리청은 28일 코로나19 전문가 초청 설명회를 열고, 과학방역에 대한 근거 마련에 나섰다.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은 “7월 말 현재 겪고 있는 재유행을 포함해 지난 6차례 코로나 유행은 매번 상황이나 여건이 달랐다”며 “코로나19는 국민들의 일상과 생업에 너무나 밀접하게 연관되어 있고, 위험 상황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를 바탕으로 효과적이고 근거 있는 정책을 추진하는 것이 방역당국의 역할”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설명회는) 지금의 재유행 상황에서 국민들이 궁금하게 생각하고 있었던 부분, 또 과거와 달라진 대응정책의 이유나 근거는 무엇인지 전문가와 함께 짚어보고설명하는 자리”라고 덧붙였다.


이날 설명에 참석한 김남중 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교수(대한감염학회 이사장)는 코로나19가 처음 발생했을 때와 2년 6개월이 경과한 지금 가장 크게 달라진 것은 백신과 치료제가 있다는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 교수는 “‘과학적 방역’은 현 상황에서 우리가 가질 수 있는 과학적 근거를 다 모아서 최대한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이 목표”라며 “현재 방역 목표는 중환자 수의 최소화와 사망자 수의 최소화라고 생각한다. 그런 과정에서 변이의 특성, 백신과 치료제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 이런 것들 모두 고려해서 합리적인 정책을 결정하는 것이 과학방역대책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방역정책을 국민의 자율에 맡긴다는 것이 과학적 판단인 것인지에 대해 정재훈 가천대의대 교수는 지금의 방역정책이라는 것은 지난 2년 반 동안의 경험과 희생의 산물이라고 답했다.


정 교수는 “오미크론 대유행 이전까지는 확산을 억제하면서 전체적인 감염자의 규모를 줄이려는 정책을 폈다면, 오미크론 이후부터는 확산을 저지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졌기 때문에 확산을 용인하더라도 피해의 크기를 줄이는 방향으로 적용해왔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의 방역정책에 있어서의 효과와 비용을 동시에 고려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지금 자율적인 방역이라고 하는 것이 그 자율이라고 하는 것은 광범위하고 일률적인 사회적 거리두기의 한정된 부분”이라고 밝혔다.


다만, 자가격리자에 대한 생계지원이라든지 소외받은 계층에 대해 생계를 유지할 수 있게, 그 다음에 아프면 쉴 수 있게 하는 것들도 국가의 책임이라는 넓은 관점으로 본다는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전향적인 접근이 있어야 한다는 것의 그의 지적이다.


김남중 교수는 “다음에 어떤 변이가 나타날지 정확히 예측하기는 어렵고 가능성이 낮다고 생각하지만, 혹시 델타 변이 혹은 그 이상 버금가는 중증도를 가진 새로운 변이가 나타나고 확산 속도가 빨라지면 중환자 수 줄이기, 사망자 수 최소화, 이 목적을 달성하려면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다시 도입할 수 있다”며 “상황은 가변적이고 전문가들은 그때그때 상황을 분석하고 의견을 내고 있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개인에게 맡긴 ‘코로나19 방역’ 과학적인 이유는 “비용 효과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