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2(금)
 

1_현대건강_경기_로고.jpg

[현대건강신문] 때 이른 무더위로 식중독 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 특히 장마철로 접어들면서 식중독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식중독은 식품의 섭취로 인해 인체에 유해한 미생물 또는 유독 물질에 의해 발생했거나 발생한 것으로 판단되는 감염성 또는 독소형 질환을 말한다. 


식중독은 어떤 원인으로 발병하는가에 따라 증상도 달라지지만 대개 구토, 설사 메스꺼움, 발열 등이 주 증상이다.


여름철 세균성 장염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원인균은 살모넬라균과 비브리오균, 병원성 대장균 등이다. 특히 살모넬라균에 의한 식중독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흔한 식중독균 중 하나로 오염된 닭고기나 달걀 등에서 많이 발견된다. 


또, 여름철 노약자들이 흔히 감염되는 비브리오 장염은 염분이 높은 환경에서 잘 번식하는 비브리오의 특성상 해산물을 섭취하는 과정에서 주로 발생한다. 특히 꼬막과 조개 등의 어패류를 충분히 익히지 않고 섭취해 감염되는 경우가 많다.


이와 함께 병원성 대장균에 의한 장염 역시 여름철 흔히 발생하는 질환 가운데 하나다. 


주로 오염된 물이나 위생적이지 못한 도축 환경에서 도축된 육류를 섭취했을 때 발생하게 된다. 때문에 육류를 섭취할 시에는 충분히 가열한 이후 섭취하는 게 중요하고, 채소류를 손질할 때는 흐르는 물로 3회 이상 씻은 이후 진행하는 게 바람직하다.


식중독은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덥고 습한 여름철에는 미생물이 번식하기 쉬운 만큼 음식물을 조리하거나 보관할 시에는 각별이 주의해야 한다. 


한 번 조리했다가 보관한 식품을 섭취할 때에는 반드시 재가열한 후 먹고, 날음식과 조리된 식품은 각각 따로 보관해 섞이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조리대, 도마, 칼 행주 등의 청결에 신경쓰고, 육류와 어패류 등 날 음식을 손질한 칼과 도마는 구분해서 사용하고, 사용 후 즉시 깨끗이 씻고 소독해야 한다. 


식중독 예방법을 항상 잊지 말고 실천해 건강한 여름을 맞이해야겠다.

태그

전체댓글 0

  • 750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설] 식품 관리 어려운 장마철 식중독 주의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