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8-12(금)
 

허석현 건기식협회 국장 “기능성표시제, 합리적 법적 근거 마련 필요”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식품의 기능성표시제도는 국민의 건강증진과 소비자 보호를 최우선으로 합리적 법적 근거가 마련되어야 한다”


허석현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국장은 27일 ‘건강기능식품 기능성표시제도의 발전방향’을 주제로 열린 건강기능식품미래포럼에서 이렇게 밝혔다.


허 국장은 “이번 전면 개정을 통해 국제 기준과의 조화와 과학적 국가검증체계를 정립하여 기능성식품이 글로벌 시장에서 자리 잡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근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을 ‘기능성 식품에 관한 법률’로 전면 개정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포럼에 참석한 법무법인 지암 양승동 변호사는 ‘기능성표시식품제도에 대한 논의 및 개선방향’을 주제로 기능성표시식품제도의 문제점을 설명하며 “기능성표시식품 역시 일반식품이 아닌 기능성 식품으로 포섭하되 건강기능식품과 구별을 통해 규제하는 방식이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소비자단체의 입장도 비슷했다.


녹색소비자연대 박인례 공동대표는 “소비자 안전을 위해서는 기능성 표시식품도 과학적 근거에 준하는 실증체계를 마련하고 이를 입증하는 시스템 도입이 필요하다”며 “소비자가 일반식품, 일반식품의 기능성표시식품, 건강기능식품에 대해 명확하게 이해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소비자교육과 정보제공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끝으로 미래포럼 강일준 회장은 “지난 4월 발의된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전부 개정 법률안’은 건강기능식품 산업에 지대한 변화를 가져다 줄 것으로 예상된다”며 “선제적으로 효율적인 방안과 전략을 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912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식품 기능성표시제, 건강증진·소비자보호 최우선으로 근거 마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