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본문_기본_사진.gif
코로나19위중증피해환자보호자모임은 18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새 정부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코로나19 완치까지 차별 없이 전액 치료 지원해야”


“격리 기간 차별 말고 장례금·위로금 지원해야”


“코로나19 완치, 감염 전 일상으로 회복 뜻해야”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코로나19 위중증 피해 환자들이 윤석열 대통령 집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완치까지 차별 없이 치료해줄 것을 요구했다.


코로나19위중증피해환자보호자모임은 18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새 정부 요구안’ 발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시절 '코로나19 비상대응 100일 로드맵'을 발표하고, 국정과제 최우선 항목으로 코로나19를 선정했지만, 코로나19 위중증 피해 환자들을 제대로 치료하고 회복을 지원하는 근본적인 대책은 보이질 않는다고 우려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한 보호자는 “홍수가 나서 집이 망가졌는데 물만 빠진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며 “격리해제를 이유로 치료 중인 환자에게 전원명령을 내리고 엄청난 치료비 폭탄을 떠넘기는 일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위중증환자 환자와 보호자들은 지난 정부에서도 “바이러스 배출량이 감소해 전파력이 줄어든 것은 코로나19 완치 개념과 다른데도 정부는 코로나19 치료가 아닌 ‘기저질환’ 치료인양 취급한다”고 분노했다.


지금도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임에도 격리 기간이 지나면 장례지원금과 위로금을 지원받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가족을 잃은 김누리 씨는 “정부는 K방역을 자화자찬했지만 위중증 환자 대비를 제대로 해놓지 않은 채 ‘위드코로나’를 발표했다”며 “병상이 없어 며칠씩 집에 대기하다 담당 의사가 ‘조금만 빨이 왔었더라면’이란 말에 억장이 무너졌다”고 참담함 심정을 토로했다.


김 씨는 “격리 해제를 이유로 중환자실에서 나가라는 전원명령이 떨어지고, 치료비는 온전히 환자의 몫으로 떠넘겨 졌다”며 “암이나 뇌경색을 이겨냈지만 허망하게 코로나19로 세상을 떠났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어머니가 숨진 이은선씨는 감염 이후 어머니는 병원에서 제대로 된 치료를 받기를 원했지만 이 요구를 이루지 못하고 숨졌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은선 씨는 “국민이 제대로 치료받게 해달라고 목놓아 외쳐야 들어주는 것이 국가냐”며 “윤석열 대통령은 국민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는 정부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위중증피해환자보호자모임은 △코로나19 완치까지 국가가 차별 없이 치료하고 전액 지원 △격리 해제를 이유로, 치료 중인 환자에게 전원명령 중단 △격리 기간으로 차별하지 말고, 장례금과 위로금을 모두 지원 △코로나19 피해 가족의 트라우마 치료 대책을 마련하고 지원 △공공병원과 코로나19 중환자실 및 의료 인력을 대폭 확충 등을 요구했다.


기자회견 참석자들은 끝으로 “코로나19 완치는 바이러스 배출량 감소가 아니라, 감염 전 일상으로 회복을 뜻해야 한다”며 “윤석열 새 정부는 코로나19 위중증 피해 환자 보호자 모임의 입장과 요구안을 외면하지 말고 신속히 답해달라”고 요청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238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감염력 소멸, 완치 아니다. 새 정부 치료받을 권리 보장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