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약업계 3개 단체, 북한에 대한 정부의 의약품 등 지원 적극 협조키로

코로나19에 따른 확진자 폭증 등 북한 상황 고려해 공동 지원 


[현대건강신문] 대한약사회와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의약품유통협회 등 약업계 3개 단체는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중인 북한에 대해 정부와 함께 의약품 등을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최근 북한의 감염병 확산으로 하루 30만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상황이 악화되고 있는데 반해 의약품 부족 등 보건의료체계가 열악한 북한의 실정을 고려해 인도적 차원에서 이와 같이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3개 단체는 북한에 대한 정부의 의약품 등 지원 계획이 구체화 되는대로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원사 등으로부터 필수 의약품과 보건용 마스크, 손소독제 등을 최대한 신속하게 확보, 북한에 전달할 계획이다.


 대한약사회(회장 최광훈), 한국제약바이오협회(회장 원희목), 한국의약품유통협회(회장 조선혜) 등 약업계 3단체가 주축이 된 ‘약업계 긴급 구호 네트워크’는 국내외 긴급 재난 발생시 인도적 차원의 구호용 의약품 등을 지원할 목적으로 지난 2019년 7월 결성된 바 있다. 



건강기능식품미래포럼, 제4회 정책세미나 개최

오는 27일 경기스타트업캠퍼스에서 진행, 24일까지 참가신청 접수

건강기능식품 기능성표시제도의 발전방향 주제로 발표와 토론 진행


건강기능식품미래포럼(회장 강일준, 이하 미래포럼)이 오는 27일 오후 1시 30분부터 5시까지 경기 스타트업 캠퍼스에서 ‘제4회 건강기능식품미래포럼 정책세미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건강기능식품 기능성표시제도의 발전방향’을 주제로 정부, 산업, 학계, 법조계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이 발표와 토론을 펼칠 예정이다.


주제 발표는 고려대 식품공학과 김영준 교수가 좌장을 맡아 △건강기능식품 기능성표시제도의 현황 및 발전적 정책방향(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허석현 국장), △기능성표시식품제도에 대한 논의 및 개선방향(법무법인 지암 양승동 변호사) △ 건강기능식품과 기능성표시식품의 소비자 인식 현황 및 소비자 입장(녹색소비자연대 박인례 공동대표) 등의 순서로 진행된다.


마지막 종합토론 세션에서는 미래포럼 회장 강일준 교수가 좌장을 맡아 경희대 의학영양학과 이정민 교수, 서울과기대 식품공학과 김지연 교수, 법무법인 동광 민경철 변호사, 소비자시민모임 황선옥 상임고문, 뉴트리 이진희 부사장, 식약처 건강기능식품정책과 신영희 과장이 함께 발전 방향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을 나눌 예정이다.


참가 신청은 오는 24일까지 미래포럼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미래포럼 강일준 회장은 “지난 4월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 전부 개정 법률안’이 발의됨에 따라 소비자보호 방안과 고부가가치 4차 산업 핵심 사업으로 발돋움하기 위한 전략을 준비해야 한다”라며 “각계 전문가들이 모여 발전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한 이번 세미나에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222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협회 소식...약업계 3개 단체, 북한 의약품 지원 협조 외(外)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