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9(목)
 
본문_기본_사진.gif
병원 등 보건의료 노동자들로 이뤄진 의료연대본부는 17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정책 요구에 대한 각 후보자별 답변을 공개했다.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병원 등 보건의료 노동자들로 이뤄진 의료연대본부는 17일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선 정책 요구에 대한 각 후보자별 답변을 공개했다.


‘코로나19 대응과 공공의료 확대를 위해 공공병상 비율을 전체 병상 중 30% 이상으로 확대하는 것’에 대한 질의에 대해 △진보당 김재연,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동의’ △국민의당 안철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는 ‘부분 동의’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는 ‘무응답’했다.


안철수 후보는 “병상 수를 일정한 비율로 정하는 것에 대해서는 각계 의견을 청취 후에 결정할 필요가 있다”는 답변을, 이재명 후보는 “공공병상 확충에는 적극적으로 공감하나, 구체적인 목표 비율과 달성 시점은 여러 상황을 고려해야 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답했다.


의료연대본부는 “대선 후보들은 의료공공성 강화에 대한 구체적인 방안을 제시하고 실행해야 한다”며 “턱없이 부족한 공공병원으로는 늘어나는 환자를 수용할 수 없었고, 공공병원을 코로나 환자 전담으로 전환하면서 기존에 공공병원을 이용하던 취약계층이 치료를 받지 못하는 사태도 벌어졌다”고 병상 수 확대 필요성을 설명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066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공공의료 확대에 ‘대답 없는’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