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5-19(목)
 

세로_가로_확장.gif

 

[현대건강신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13일 약제급여평가위원회(이하 약평위)를 개최하고 결정신청 약제의 요양급여 적정성을 심의했다. 이날 약평위의 주요 심의 의제는 한국노바티스의 급성림프구성백혈병·림프종 CAR-T 치료제인 킴리아였다.

 

한국노바티스가 지난해 3월 허가-급여 평가 연계제도를 활용해 건강보험 등재를 신청한 킴리아는, 지난 10월 조건부로 급여를 위한 첫 번째 관문인 암질환심의위원회를 통과했다.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이하 DLBCL)은 비호지킨 림프종의 약 40%를 차지하는 ‘공격형 림프종’이다. 대부분 표준 치료로 부분 관해 이상이 나타나지만, 10~15%의 환자는 1차 치료에 불응하고 20~35%는 재발을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캘리그래피작가 캘리수 기자 0163051957@hanmail.net 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태그

전체댓글 0

  • 1016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씨유 캘리] 생명 직결된 신약 건강보험 신속 등재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