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월)
 

공정위, 일동제약의 재판매가격 유지행위에 대해 시정명령


[현대건강신문=김형준 기자] 일동제약이 약국유통용 건강기능식품 전 품목에 대해 온라인을 통해 판매할 경우 소비자판매가격을 정하고 그 가격을 지키도록 강제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이 내려졌다.


공정거래위원회(이하 공정위)는 일동제약㈜(이하 일동제약)이 자사 약국유통용 건강기능식품 전 품목에 대해 약국이 해당 제품을 온라인을 통해 판매하거나 온라인 판매업체를 통해 판매하는 경우, 소비자판매가격을 정하고 그 가격지키도록 강제한 행위에 대해 시정명령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건강기능식품은 인체에 유용한 기능성을 가진 원료나 성분을 사용하여 제조한 식품으로, 개별인정형 제품, 프로바이오틱스, EPA 및 DHA 함유 제품 등의 매출액이 크게 성장하였고, 그 시장은 고령화 사회로의 진입 및 건강ㆍ미용ㆍ노화방지 등 소비자의 관심이 증가하면서 지속적으로 성장하고 있다. 


건강기능식품은 일반적으로 제조ㆍ수입업체가 도매상 등 판매업체에게 제품을 공급하면, 판매업체가 직접 또는 소매상에게 이를 공급한 후 소비자에게 판매하고 있다.  


일동제약은 2016년 12월부터 2019년 5월까지 프로바이오틱스 제품을 포함한 약국유통용 건강기능식품 전 품목에 대해 소비자판매가격을 정하고, 약국이 해당 제품을 온라인을 통해 직접 판매하거나 온라인 판매업체를 통해 판매하는 경우 약국으로 하여금 이를 지키도록 했다.


본문_기본_사진.gif
일동제약은 건강기능식품에 부착된 전파식별코드(RFID)를 추적하는 방법으로 해당 온라인 판매업체에 제품을 공급해 주었거나 공급해준 것으로 확인된 약국들을 적발하고 제품 공급 중단 등의 불이익을 부과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또, 자사의 건강기능식품이 온라인에서 정한 소비자판매가격대로 판매되는지를 감시하기 위해 약국이 운영하는 온라인 판매업체 또는 약국으로부터 건강기능식품을 공급받아 판매하는 온라인 판매업체들의 소비자판매가격을 모니터링하고, 그보다 낮은 가격으로 판매하는 약국과 온라인 판매업체를 적발하여 약국에게 불이익을 부과했다.


특히, 건강기능식품에 부착된 전파식별코드(RFID)를 추적하는 방법으로 해당 온라인 판매업체에 제품을 공급해 주었거나 공급해준 것으로 확인된 약국들을 적발하고 제품 공급 중단 등의 불이익을 부과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공정위에 따르면, 일동제약은 2016년 12월 16일부터 2019년 5월 20일까지 가격 모니터링을 통해 약국을 적발하여 최소 110여 회 자사 건강기능식품 공급 중단 등으로 제재해왔다. 


공정위는 “이번 조치는 건강기능식품 시장에서 온라인 판매 가격 결정에서 자율적인 판매 활동 및 가격 경쟁을 제한하는 행위를 제재했다는 의의가 있다”며 “이를 통해 온라인 판매 시장에서의 가격 경쟁을 촉진하여 소비자들이 다양한 가격 비교 후 제품을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아울러 “앞으로도 다양한 업종에서 재판매 가격 유지 행위를 통해 공정 경쟁을 제한하는 불공정 행위를 지속적으로 감시하고, 위법 행위를 적발하면 엄중하게 제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태그

전체댓글 0

  • 9043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공정위, 일동제약 시정명령...소비자가 이하로 판매 시 공급 중단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