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월)
 
본문_기본_사진1.gif
환경시민단체들로 이뤄진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 저지 공동행동’ 회원들은 지난 6일 서울 누하동 환경운동연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에 대한 대선 후보들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본문_기본_사진2.gif
환경시민단체들로 이뤄진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 저지 공동행동’ 회원들은 지난 6일 서울 누하동 환경운동연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에 대한 대선 후보들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현대건강신문=채수정 기자] “20대 대통령 선거 후보는 국민 안전 위협하는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한 대책을 발표하라”


환경시민단체들로 이뤄진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류 저지 공동행동(공동행동)’ 회원들은 지난 6일 서울 누하동 환경운동연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에 대한 대선 후보들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후쿠시마 원전에서는 2011년 사고로 '멜트다운'이 일어나 녹아내린 핵연료를 냉각하기 위해 물을 주입하고 있고, 이로 인해 매일 약 140톤의 방사성 오염수가 발생하고 있다.


방사성 오염수는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사용하여 일부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지만, 제거가 어려운 삼중수소 등 방사성 물질이 남아있는 상태이다. 일본 정부는 2022년 가을이면 더 이상 보관할 장소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 보관 중인 약 128만 톤의 방사성 오염수를 대형 펌프로 퍼 올린 해수를 혼합하여 기준 이하의 농도로 희석한 뒤, 새로 만든 해저터널을 통하여 원전으로부터 1km 정도 먼 바다에서 방출한다는 계획을 추진 중이다.


일본 정부가 지난 2018년 처음으로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발표한 이후, 우리나라 국민과 정부, 일본 국민들뿐만 아니라 중국, 러시아, 대만 등의 국제 사회에서도 이러한 결정을 비판해왔다. 


공동행동은 “바다에 방류하는 방사성 물질이 해양 생태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아무도 예측할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버려진 방사성 오염수는 다시 주워 담을 수도 없다”며 “아무 준비도 하지 못한 채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문제를 막지 못한다면, 우리 바다와 식탁의 안전을 지키지 못한 대통령이라는 비난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20대 대선 후보는 미래 세대가 살아갈 환경을 오염시키는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에 대한 의견을 밝혀야 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2498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대선 후보,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대책 발표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