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본문_기본_사진.gif
2022년 1월 1일 0시에 서울 강남차여성병원에서 태어난 꾸물이의 할아버지와 할머니가 모니터를 통해 아기를 보면서 기뻐하고 있다.

 


[현대건강신문] 초저출산과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2022년 임인년, 희망을 알리는 새해 첫 아기가 강남차여성병원에서 탄생했다.


2022년 1월 1일 0시 김민선씨(30)와 장우진씨(38) 사이에서 태어난 여아 꾸물이가 힘찬 울음소리로 희망찬 대한민국의 새해를 열었다. 올 해도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 방식으로 가족들과의 만남이 이어졌다.


화면을 통해 아기 탄생을 지켜본 할아버지는 “저출산과 코로나가 심각한 가운데 건강한 아기가 태어나 무척이나 기쁘다” 며 “새해 첫날 많은 사람들의 축복 속에 태어난 만큼 우리 아기가 밝고 건강하게 자랐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남차여성병원 차동현 원장은 “산모와 아기가 모두 건강하게 출산하게 돼 기쁘다” 며 “저출산이 심각한 시대에 새해 첫 아기 탄생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생명의 소중함을 느끼고 희망을 가질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479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진] 임인년 대한민국 새해 첫아기 태어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