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월)
 
세로확장_사진.gif
㈜오뚜기는 한국 전통식품의 명맥을 이어나가기 위해 ‘옛날’ 브랜드를 확장시켜 나갔다. 지난 1986년 전통당면에 기반해 출시한 ‘오뚜기 옛날 당면’은 국내 당면 시장의 활성화를 주도했으며, 이후 선보인 국수와 미역, 물엿 등은 ‘옛날’ 브랜드의 확립을 이끌었다. 이외에도 참기름과 들기름, 국수, 볶음참깨, 누룽지, 다시마, 죽 등의 제품들이 ‘옛날’ 브랜드를 달고 전통의 맛을 전하고 있다.

 

 

조리의 간편성 극대화한 ‘옛날 잡채’ 등 인기 


[현대건강신문] 식지 않는 레트로 열풍에 식품업계가 들썩이고 있다. 최근에는 할머니 세대의 취향을 선호하는 젊은 층이 늘면서 이른바 ‘할매니얼(할머니+밀레니얼)’이라는 신조어까지 등장했다. 맵고 짜고 단 자극적인 음식에 길들여진 소비자들이 전통식품이 지닌 ‘순한 맛’에 열광하기 시작한 것이다. 


이에 업계에서는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기 위해 우리 고유의 맛을 강조한 제품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그 중심에 있는 것은 ㈜오뚜기의 전통식품 브랜드, ‘옛날’이다. 


전통식품 명맥 잇는 ㈜오뚜기 ‘옛날’ 


1969년 설립된 ㈜오뚜기는 점차 서구화되는 우리 식문화를 고려해 스프와 케챂, 마요네스 등을 국내 최초로 선보였다. 그러나 ㈜오뚜기가 ‘물 건너온’ 맛에만 집중했던 것은 아니다. 과거 시장에서 사먹거나 집에서 직접 만들어 먹었던 전통음식을 제품화하는 데도 온 힘을 다했다. 


㈜오뚜기는 한국 전통식품의 명맥을 이어나가기 위해 ‘옛날’ 브랜드를 확장시켜 나갔다. 지난 1986년 전통당면에 기반해 출시한 ‘오뚜기 옛날 당면’은 국내 당면 시장의 활성화를 주도했으며, 이후 선보인 국수와 미역, 물엿 등은 ‘옛날’ 브랜드의 확립을 이끌었다. 이외에도 참기름과 들기름, 국수, 볶음참깨, 누룽지, 다시마, 죽 등의 제품들이 ‘옛날’ 브랜드를 달고 전통의 맛을 전하고 있다. 


방앗간에서 직접 짠 고소한 맛, ‘오뚜기 옛날 참기름’ 


‘오뚜기 참기름’은 1983년 출시 이후 대한민국 소비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으며 1990년 이래로 참기름 시장 1등을 놓치지 않고 있다. 특히, 2011년 선보인 ‘옛날 참기름’은 옛날 방앗간에서 압착식 방법으로 직접 짠 고소한 맛을 그대로 담아내 꾸준한 인기를 얻고 있다. ㈜오뚜기가 철저히 관리한 100% 통참깨를 전통 방식으로 볶아 만든 볶음참깨분을 활용하여 착유 시 온도를 낮추어 참깨 본연의 맛과 향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이 발표한 ‘전통기름 브랜드별 소매점 매출 현황’에 따르면, ‘오뚜기 옛날 참기름’의 매출은 2019년 283억 원에서 지난해 306억 원으로 약 8.3% 증가했다. 지난해 시작된 코로나19 여파로 집밥 수요가 증가하면서 다양한 요리에 활용할 수 있는 참기름 매출도 덩달아 상승한 것으로 풀이된다.  


‘오뚜기 옛날 참기름’은 ㈜오뚜기의 반찬류 제품에서도 제 몫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해 ㈜오뚜기가 출시한 ‘바로 무쳐먹는 된장무침양념’은 간편하게 무침 요리를 만들 수 있는 양념 제품으로, 된장에 각종 채소와 ‘오뚜기 옛날 참기름’을 더해 고소한 맛과 향을 느낄 수 있다. 


번거로운 명절음식도 간편하게 뚝딱, ‘오뚜기 옛날 잡채’ 


조리 과정이 번거로워 특별한 날에만 먹었던 잡채도 라면처럼 간편하게 즐길 수 있게 됐다.  


지난 2013년 ㈜오뚜기는 국내 최초로 잡채를 봉지라면 형태로 만든 ‘옛날 잡채’를 출시했다. 재료 준비와 손질, 조리에 많은 시간이 소요되는 잡채를 5분 이내에 완성할 수 있는 제품으로, 용기면으로도 만나볼 수 있다. 


㈜오뚜기는 ‘옛날 잡채’의 꾸준한 인기 비결로 짧은 조리 시간과 잡채 본연의 감칠맛, 부담 없는 칼로리를 꼽았다. 기존 오뚜기 라면 설비를 그대로 활용해 품질이 우수하다는 것도 장점이다. 


당면 재료로는 감자와 녹두 전분을 사용했으며, 표고버섯, 목이버섯, 당근, 청경채 등을 넣어 건더기 스프를 만들었다. 또한, 액상 참기름과 간장스프를 별첨해 감칠맛을 끌어올렸다. 한 봉지당 열량은 225kcal로, 일반 라면 대비 낮아 식단 조절에 신경 쓰는 소비자들도 부담 없이 섭취할 수 있다. 


㈜오뚜기 관계자는 “최근 자극적이지 않은 맛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담백하고 고소한 맛을 지닌 전통식품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앞으로도 국민 식생활 향상에 이바지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이며 ‘옛날’ 브랜드의 가치를 높여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88685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전통식품 명맥 잇는 오뚜기 ‘옛날’, 레트로 바람 타고 ‘쑥쑥’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