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월)
 

순천향대부천병원 최지호 교수 “수면무호흡증, 간헐적 저산소증 유발”


[현대건강신문] 폐쇄성수면무호흡증(이하 수면무호흡증)이 있는 환자가 정상인보다 갑상샘암 발생 위험이 1.64배 더 높다는 연구 결과가 국내 연구진에 의해 발표됐다.


순천향대부천병원 이비인후과 최지호 교수와 건국대학교병원 이비인후과 조재훈 교수 공동 연구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활용했다. 


공동 연구팀은 정상인 992,870명과 수면무호흡증 환자 198,574명의 데이터에서 △당뇨 △고혈압 △이상지질혈증 △소득 수준 등 여러 변수를 보정한 후 갑상샘암 발생 정도를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수면무호흡증 환자가 정상인보다 갑상샘암 발생 위험이 1.64배 더 증가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연령별로는 △40세 이상 65세 미만의 중년층에서 갑상샘암 발생 위험이 1.68배 △20세 이상 40세 미만 젊은 층에서는 1.53배 더 높은 것으로 밝혀졌다. 


성별로는 △남성 1.93배 △여성 1.39배로 조사되어 남성 환자에서 갑상샘암 발생 위험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조재훈 교수는 “잘 알려진 바와 같이 수면무호흡증은 수면 분절, 교감신경계 과항진, 간헐적 저산소증 등 우리 몸에 해로운 영향을 미쳐 다양한 증상과 합병증을 유발한다. 그동안 수면무호흡증과 갑상샘암의 연관성을 밝힌 연구는 거의 없었던 상황이라 매우 의미 있는 연구 결과”라고 말했다.


최지호 교수는 “많은 연구를 통해 수면무호흡증은 갑상샘암을 비롯한 다양한 암의 발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며 “코를 자주 골거나, 수면 중 숨을 멈추거나, 수면시간이 짧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낮에 졸리고 피로감을 느끼는 경우는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 수면다원검사, 양압기, 수술적 치료 등이 건강보험 급여화되어 있고, 전문의 진단에 따라 일정 조건을 충족하면 건강보험이 적용되어 큰 비용 부담 없이 진단 및 치료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는 ‘폐쇄성수면무호흡증과 갑상샘암 발생률의 연관성: 국민건강보험 데이터 연구’란 제목으로 SCIE급 국제전문학술지 ‘유럽 이비인후과 아카이브(European Archives of Oto-Rhino-Laryngology)’에 최근 게재됐다.

태그

전체댓글 0

  • 4136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면무호흡증 있으면 갑상샘암 위험 1.6배 높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