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월)
 

일부 지표 예비 평가 결과 ‘종별 간’ 편차 커


심평원 “종별 간 편차, CT·MRI 등 기기 유무 따라 달라져”


“병원-지역연계 활성화 위한 ‘치매 환자 연계비율’ 지표 개발”

 

세로_사진.gif
치매 진단을 위한 상담 모습.

[현대건강신문=원주=박현진 기자] 치매 진단의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보건당국이 추진 중인 ‘치매 질환 적정성평가’ 항목에 국가 치매 사업과 유기적 연계성도 포함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은 지난 7월 신규 치매환자에 대한 정확한 진단 등 의료서비스 질 향상을 위해 2021년부터 치매 질환 외래 진료서비스에 대해 적정성평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심평원 평가실 관계자는 “현재 일선에서 이뤄지는 치매 진단 과정이 간단하게 진단받고 도네피질 관련 약을 주는 것으로 끝난다”며 “치매는 급속하게 병세가 악화될 수 있어, 진단만 잘 이뤄지면 치매 과정을 지연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만성 퇴행성 질환인 치매의 특성을 감안해 신규 치매환자에 대한 발병 원인 파악 등 정확한 진단 중심으로 평가를 실시한다”며 “치매환자가 치매국가책임제 내에서 효율성 높은 관리를 받을 수 있는 임상적 근거 기반을 높이는 측면이 있다”고 밝혔다.


치매 적정성 평가를 위해 심평원은 △올 해 1월 평가지표 관련 온라인 의견 수렴 △3월 치매 적정성 평가 관련 업무 협의 △7월 치매 평가 세부시행계획 공개 △8월 치매 적정성 평가 관련 온라인 설명회 등을 진행했다.


한편, 지난 10월부터 내년 3월까지 진행될 치매 적정성 본 평가에 앞서 예비 평가 결과, 일부 지표의 종별 간 편차가 크게 나타나 우려가 있었다.


이에 대해 심평원은 7일 원주에서 열린 출입기자협의회 간담회에서 ‘의료기기 유무 차이’가 종별 편차의 원인이었다고 밝혔다.


심평원 평가실 관계자는 “CT(컴퓨터단층촬영장치)·MRI(자기공명영상장치)가 있는 기관과 없는 곳이 편차가 있을 수밖에 없다”며 “또한 혈액검사도 20종 이상 검사가 가능한지 유무에 따른 편차였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매를 전문으로 치료하는) 신경과와 정신건강의학과를 제외한 나머지 전문의들이 치매 교육을 얼마나 이수했는지에 따라 편차가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앞으로 심평원은 ‘치매 적정성 평가’시 국가 치매 사업과 연계한 평가를 진행할 계획이다.


평가실 관계자는 “치매는 다른 질환과 달리 보호자와 관계와 지역사회 활동도 중요하다”며 “사회 활동을 하면 환자와 보호자가 만족도가 올라간다”고 말했다.


또한 “1차 치매 적정성평가에 병원과 지역연계를 활성화하기 위한 ‘치매 환자 지역사회 연계비율’ 지표를 개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심평원은 내년 3월 치매 적성성 평가를 마치고 12월쯤 결과를 공개할 예정이다.

태그

전체댓글 0

  • 9842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치매 적정성 평가...국가 치매 사업과 유기적 연결도 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