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월)
 
강원대이송_가로_확장1.gif
의료계가 재택치료 중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급속히 건강 상태가 나빠지는 상황을 고려한 △의원급 진료 체계 △환자 이송체계의 확대 개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명하 서울시의사회장 “의원급 적용 가능한 재택치료 모델 만들어”


방역당국 “저녁에 문닫는 의원들, 24시간 대응에 문제”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의료계가 재택치료 중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급속히 건강 상태가 나빠지는 상황을 고려한 △의원급 진료 체계 △환자 이송체계의 확대 개편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방역당국은 의원급에서 24시간 대응이 어려워, 야간에 대응이 가능한 의료기관들이 컨소시엄을 구성하는 시범사업을 구상 중이다.


염호기 대한의사협회(의협)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 위원장(서울백병원 호흡기내과 교수)는 7일 열린 ‘코로나19 재택치료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재택치료에서 환자의 증상이 악화되는 경우 지자체 핫라인을 통하여 즉각적 이송이 될 수 있도록 이송체계를 확대 개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5000명을 넘어서면서 정부는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재택치료를 기본으로 하는 확진자 치료 대책을 내놨다.


의협 코로나19대책전문위원회는 재택치료시 국민 건강권을 확보하기 위해 △지역 단위 의원급 의료기관의 외래진료 개념 진료체계로 추진 △고위험군 환자의 선제적 진료체계가 지원 △재택치료가 어려운 경우 생활치료센터에서 항체치료제 투여 △증상악화 및 응급상황을 대비한 환자 이송체계의 확대 개편 △재택치료 중 전파‧확산을 대비하기 위해 철저한 감염관리 등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염 위원장은 “산소포화도, 발열 체크만으로는 증상악화를 조기에 인지하지 못해 환자 건강에 위험상황이 초래될 수 있다”며 “지역 의료기관을 활용한 증상 변화에 대한 연속적인 진료가 가능한 외래진료체계로 진행되어야 한다”며 "코로나19 중환자 발생을 줄이기 위해, 진단 후 재택치료 전, 고령자를 포함한 고위험군 환자에게 조기에 항체치료제를 선제 투여할 수 있도록 단기진료센터에서 실제적인 영상검사 및 항체치료제 주사를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초 대구·경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 대거 발생할 때 '재택치료와 환자 분류 시스템 구성'에 참여한 민복기 대구시의사회 부회장도 “확진자가 위중증환자로 발전하는 것을 조기에 차단하기 위해 재택치료 중 바로 진단과 치료가 가능한 단기진료시설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명하 서울시의사회 회장은 “의원급에서 적용 가능한 재택치료 모델을 만들었다”며 “기존의 단골환자가 확진되었을시 우선적으로 해당기관에 배정하여 좀 더 안전한 재택치료를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7일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박향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저녁에 의원들이 문을 닫는 이후에 24시간 대응문제들 때문에 의원급들이 참여를 하지 못했다”며 “향후 24시간 의료기관 대응이 가능한 의료기관과 컨소시엄 형태로 구성한다든지 이런 것들로 한번 시범사업을 진행해보고자 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5325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코로나19 확진자 재택치료 시 응급상황 대비 이송체계 중요”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