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월)
 

본문_기본_사진.gif


 

“정기적 내시경 검사 강력히 추천”

                                  

[현대건강신문] 위에 생기는 악성 종양에는 대표적으로 위 선암, 악성림프종, 근육육종 등이 있으나 대개 위암이라 하면 위 선암을 말합니다. 


위 선암은 위장 점막조직에서 발생한 세포가 선암성 변화를 보이면서 종양 덩어리를 만들거나 악성 궤양을 만드는 암입니다.


위의 가장 안쪽을 싸고 있는 점막에서 발생해 혹의 형태로 커지면서 주로 위벽을 관통하고 위 주위의 림프절로 옮겨 성장합니다. 조기 위암의 경우에는 림프절 전이 유무에 관계없이 암세포가 점막 또는 점막하층에 국한된 경우가 많습니다.


위벽 침습이 깊지 않고 림프절 전이도 적기 때문에 적절히 치료할 경우 완치율 90%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진행성 위암은 암이 점막하층을 지나 근육층 아래를 뚫고 들어갔을 경우를 말합니다.


하지만 세계적인 수준의 한국의료, 특히 짠 음식을 많이 먹는 식 습관이 환자의 발생도 위암에 대한 치료의 기술 경험과 완치율도 높여 주었습니다.


최근에는 내시경을 통한 정기검진의 영향으로 45% 이상 조기 위암 진단이 가능해졌습니다. 걱정 없이 한국의 의료를 믿고 맡겨도 좋습니다. 


위에 관련된 암이 발견되면 수술에 들어가는데 여기서 가장 기본적이며 중요한 것은 수술의 안전성과 완치율 입니다. 아울러 수술 후 신체기능을 보존하고 유지해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어야 합니다. 


하지만 수술의 완치율에 치중하면 수술 후 합병증이나 신체기능 저하를 초래할 수 있고 삶의 질을 추구하면 완치율이 떨어져 재발률을 높이고 장기생존율을 떨어뜨릴 위험이 있습니다. 


가장 중요한 것은 위암의 조기발견이며, 그 다음은 수술을 통해 근치율을 높이고 가능하면 부분절제로 환자의 삶의 질을 높이는데 초점을 둔 수술이 일반적입니다.  


빠른 퇴원을 위해서 복강경을 통한 위암 절제술, 감시 임파절을 이용한 위암 부분 절제술, 유문 보존 위절제술 등을 고려할 수 있으며, 진행성 위암의 경우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다학제적 치료를 고려해야 합니다. 수술과 방사선치료, 약물치료의 순서를 바꾸어 치료하기도 하기 때문입니다. 


최근에는 인간의 유전체와 개인의 특성 분석을 시도해 병의 진행정도와 환자의 전신 상태를 고려한 맞춤치료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무엇보다도 위암은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정기적인 검진 특히 위내시경 검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먹는 것이 사는 것의 전부라는 시대에 먹는 것의 가장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는 보이지 않는 위의 건강을 위해서 오늘도 맘 편하게, 싱겁게, 정기적인 내시경 검사를 강력히 추천합니다. [고신대복음병원 위장관외과 윤기영 교수]

태그

전체댓글 0

  • 8296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의료 칼럼] 먹는 것이 중요한데, 위 건강 위해 싱겁게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