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1-17(월)
 
본문_기본_사진.gif
대한중환자의학회는 1일 학회 사무실에서 ‘코로나19 중환자 진료체계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무리한 코로나19 중환자 병실 확대가 오히려 의료공급체계를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다.

 

 

"암, 심장 환자 집중치료와 응급환자 진료 어려운 상황 발생 할 수도"

 

"정부, 장기적 안목으로 중환자 진료체계 재정비해야"


[현대건강신문=여혜숙 기자]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사상 처음으로 5000명대를 기록했다. 위중증 환자수도 역대 최다인 700명대로 의료시스템에 한계 상황이다. 전국 코로나19 중환자실 가동률은 78.8%에 이르렀고, 병상이 77개만 남은 수도권의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89.2%로 90%에 육박했다.


특히 ‘단계적 일상회복'이 계속되면서 방역당국이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을 계속 확장한다면 비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을 크게 축소할 수밖에 없어 당장 응급 수술 등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대한중환자의학회는 1일 서울 용산구 학회 사무실에서 ‘코로나19 중환자 진료체계를 위한 기자회견’을 열고 무리한 코로나19 중환자 병실 확대가 오히려 의료공급체계를 위협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환자의학회 코로나19 TF 위원장을 맡고 있는 서지영 삼성서울병원 중환자의학과 교수는 "병상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중환자 입퇴실 기준의 사회적 합의를 도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행하면서 코로나19 위중증환자는 11월 1일 343명에서 한 달 만에 700명을 넘어섰고, 향후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병상 동원령에 따라 상급종합병원들은 이미 허가 병상의 1.5%를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으로 마련했고, 이를 위해 비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을 10% 이상 축소해야 했다는 것이 중환자의학회의 주장이다.


서 교수는 “향후 중등증 코로나19 환자를 위해 허가 병상의 3%가 추가 동원될 경우 인력, 공강, 시설, 장비 등의 부족으로 비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은 30% 이상 축소운영이 불가피하다”며 “중환자 병상은 일반 병상과 달리 전문성과 특수성으로 인해 확장성이 매우 낮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의 확장은 비코로나19 중환자 병상의 심각한 축소를 초래할 수밖에 없고 이에 따라 암, 심장, 뇌수술 환자의 집중치료와 응급 중환자의 진료가 제한되는 상황이 발생하게 된다.


서 교수는 “이런 상황에서 중환자 진료 역량과 체계를 극대화함으로써 코로나19 중환자를 포함한 모든 중환자에게 적절한 진료를 제공하는 것은 국가와 의료계의 책임”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한 재난 상황에서 효율적인 중환자 병상 운영을 위해 정부, 보건당국 및 의료계는 장기적 안목으로 중환자 진료체계를 시급히 재정비하고 구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특히 병상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에서도 중증도 및 치료 후 회복 가능성 등에 적절한 고려 없이 진행되고 있는 현행 병상 배정 방식은 회복 가능성이 높은 환자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는 상황을 초래하고 있다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중환자의학회는 제한적인 중환자 병상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중환자실 입퇴원 기준의 사회적 합의를 도모하고, 진료 현장에 적용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중환자 병상 부족에서 국제적으로 회복가능성이 지극히 낮을 것으로 합의환자들의 중환자 입실을 제한하는 것에 대해 적극적인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류호걸 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교수는 단순히 상급종합병원의 병상을 동원하는 것을 위주로 하는 중환자 병상 확보에 급급할 것이 아닐 향후 지속될 ‘위드코로나’ 시대를 맞아 코로나19 중환자 및 비코로나 중환자 진료 체계에 대한 세심하고 선제적인 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류 교수는 “지금 당장 입원 순위만 잘 구분해도 숨통이 트일 것”이라며 “병실이야 늘리면 되고 장비는 사면된다. 하지만 의료인력 문제는 바로 해결하기 어렵다. 장기적으로 가용인력을 늘리는 방안을 생각해야 한다”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3849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중환자의학회 "코로나19 중환자 입퇴원 기준 마련해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