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6-28(화)
 
Untitled-2.gif
의료기관이 없는 시군구 수. (단위=개, 자료=심평원)

 


[현대건강신문] 산부인과와 소아청소년과가 둘 다 없는 시군구가 49곳인 것으로 나탄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서정숙 의원(국민의힘)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전국 의료기관 현황을 제출받아 분석한 결과, 전국 249개 시군구 중 산부인과와 소아과 모두 없는 곳이 49곳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물사진-중-수정.gif
서정숙 의원

 

서 의원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소아과가 없는 시군구는 총 56곳, 산부인과가 없는 지역은 58곳이었으며, 둘 다 없는 곳은 49곳이었다. 병원급 요양기관이 없는 지역은 14개 였으며, 안과가 아예 없는 지역도 20곳이 있었다. 


반면 소위 강남 3구로 분류되는 서울 서초·강남·송파 지역에는 산부인과 107개소, 소아과 97개소, 안과 152개소가 몰려 있어, 도심지역 집중화가 나타나고 있음이 확인되었다. 특히 이 지역 내의 성형외과는 무려 509개소로 전체 성형외과 의원의 47%가 강남3구에 집중되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정숙 의원은 이러한 의료 취약지 및 도심지역 집중화 현상과 관련하여, “정부는 이 문제를 공공의대·공중보건장학제도와 같은 제도로 해결하려 하고 있지만, 정부가 직접 의료서비스를 생산하여 공급하는 것으로는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고 지적하였다. 

 

또한 서 의원은 의료취약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정부가 먼저 의료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는 시장여건을 조성해야 한다면서, “의료 취약 지역을 선정하여 의료 수가 인센티브를 줄 수 있도록 ‘지역별 차등수가제’의 도입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였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43207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저출산 극복 부르짖지만, 산부인과·소아과 모두 없는 시군구 49곳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