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본문_기본_사진.gif
한국소비자단체연합은 10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술실 내 CCTV 설치를 의무화하고, CCTV 운영을 투명하고 철저하게 관리할 수 있는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더불어민주당 노웅래(왼쪽 세번째), 서영석(왼쪽 다섯번째), 최혜영 의원이 참석했다.

 

본문_기본_사진2.gif
한국소비자단체연합은 10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술실 내 CCTV 설치를 의무화하고, CCTV 운영을 투명하고 철저하게 관리할 수 있는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는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서영석, 최혜영 의원(맨 왼쪽)이 참석했다.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소비자단체들이 수술실내 CCTV 설치법의 국회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기존에 의료사고 피해자, 환자단체 등을 중심으로 수술실 내 CCTV 설치법 통과를 촉구했는데, 소비자단체까지 가세하면서 국민적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국민들의 높은 관심에도 불구하고 국회에서 수술실내 CCTV 설치 관련 내용이 담긴 ‘의료법 개정안’ 논의는 지지부진하다.


관련 법안을 논의하는 국회 보건복지위원회(복지위) 법안소위 소속 더불어민주당(민주당) 의원들도 민간의료기관은 수술실 안쪽이 아닌 자율에 맡기자는 보건복지부의 중재안에 찬성하는 의원들이 많다.


복지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수술실 내 CCTV 설치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국민의힘 서정숙 의원은 MBC와 인터뷰에서 “(내부에 CCTV를 설치하면) 집중력이 떨어지고 각자의 의료기술이 노출되는 걸 싫어한다”며 “환자를 보호하면서 의사의 인격도 존중해주는 걸 같이 고민해야...”라고 말했다.


건강소비자연대, 금융소비자연대, 소비자와함께, 해피맘, 금융정의연대, 소비자권리찾기시민연대, 의료소비자연대, 한국납세장연맹 등 소비자단체들로 이뤄진 한국소비자단체연합(소비자단체연합)은 10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술실 내 CCTV 설치를 의무화하고, CCTV 운영을 투명하고 철저하게 관리할 수 있는 내용을 담은 의료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강태언 의료소비자연대 사무총장은 “수술실 내 CCTV 설치 논의를 의료계와 환자간의 입장 차이로만 바라봐서는 안 된다”며 “더 이상 대리수술과 같은 불법 의료행위로 의료소비자들이 생명권이 침해되고 위협받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강 사무총장은 “수술실 내 CCTV 의무화는 수술실의 안전성을 확보하여 의료소비자를 보호하고 의료소비자의 최소한의 알권리를 확보하기 위해 반드시 법으로 보장돼야 한다”며 “의사단체에서 CCTV 부작용 등을 이유로 설치를 반대하는데 수술실 내부 상황의 투명성을 확보하고 부장용을 없앨 수 있는 효과적인 운영 방안을 모색하는데 힘을 보태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민주당 노웅래·서영석·최혜영 의원도 국민적 요구가 높은 수술실 내 CCTV 설치 관련법이 국회를 통과하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앞으로 소비자단체연합은 국회 복지위 소속 의원들을 만나 수술실 내 CCTV 설치의 필요성을 설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9955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소비자단체 “수술실 내 CCTV 설치법 국회 통과 위해 나설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