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1-06-22(화)
 
본문_기본_사진.gif
수술실 CCTV 법안이 국회에서 논의되는 가운데 환자단체에 이어 소비자단체까지 기자회견을 열고 수술실내 CCTV 설치의 필요성을 밝힐 예정이다. 지난 4월 열린 한국환자단체연합회의 수술실 CCTV법 국회 통과 촉구 기자회견.

 

 

한국건선협회, 9일 원주 건보공단 앞에서 ‘산정특례 정상화 촉구’ 기자회견


[현대건강신문=박현진 기자] 수술실 CCTV 법안이 국회에서 논의되는 가운데 환자단체에 이어 소비자단체까지 기자회견을 열고 수술실내 CCTV 설치의 필요성을 밝힐 예정이다.


의료소비자연대, 한국납세자연맹, 금융소비자연맹, 해피맘, 소비자와함께 등으로 구성된 한국소비자단체연합회는 10일(목) 오전 10시 국회에서 ‘수술실내 CCTV 설치 의료법 개정 촉구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기자회견은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서영석 의원이 함께하기로 했다.


기자회견을 준비 중인 강태언 의료소비자연대 사무총장은 “의료소비자 권익 증진을 위해 수술실 내 CCTV 설치를 위한 의료법 개정안이 통과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중증건선 산정특례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이 강원도 원주 국민건강보험공단(건보공단) 앞에서 열린다.


한국건선협회(건선협회)는 9일(수) 오후 2시 30분 원주 건보공단 정문에서 ‘불합리한 중증건선 환자 산정특례 기준 정상화’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김성기 건선협회 회장은 “보건복지부와 건보공단은 환자 삶에 미치는 심각한 질병의 영향, 치료효과와 경제성평가 등을 근거로 결정된 생물학적 건강보험급여 기준에 맞추어 중증 건선 산정특례 신규 등록 기준을 정상화해야 한다”며 “중증아토피피부염, 크론병, 강직성 척추염 등과 같이 보험급여 기준에 부합하면 중증건선 역시 산정특례 적용을 받을 수 있도록 해야 하고, 5년 후 재등록을 위해 치료를 중단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지난 3일 입장문을 내고 “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공단은 그동안 운영되어 온 산정특례제도에 대해 이용자 중심의 사회적 합의를 찾아가는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그 첫발은 공정하지 못한 중증건선 환자 대상 산정특례 신규 등록기준을 정상화하고, 불합리한 재등록 조건 문제를 바로잡는 일이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3318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수술실내 CCTV 설치에, 중증건선 산정특례 정상화까지 환자 목소리 거세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